> 스포츠 > 해외스포츠

[아시안컵] ‘벤투 믿을맨, 손흥민 있기에...’ 한국, 바레인 꺾고 8강행

연장 접전끝 김진수 결승골로 2대1로 승리

  • 기사입력 : 2019년01월23일 00:35
  • 최종수정 : 2019년01월23일 09: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손흥민이 굳건히 버틴 벤투호가 8강에 진출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피파랭킹 53위)은 22일(한국 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바레인(랭킹 113위)과의 16강전서 연장접전 끝에 김진수의 골로 2대1로 승리했다. 벤투호는 25일 밤10시 카타르와 이라크의 16강전(23일 오전1시) 승리팀과 8강서 만난다.

손흥민은 바레인의 집중 마크를 뚫고 활로를 열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이날 손흥민은 최전방 공격수 황의조와 함께 선발 출격했다. 하지만 바레인은 수비수들을 손흥민에게 배치, 기회를 막았다.

그러나 손흥민은 수비수 3~4명이 달라붙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개인기로 볼을 지켰다. 또 이를 선수들에게 연결, 기성용이 빠진 활로를 뚫었다. 손흥민은 연장 승부까지 풀타임으로 활약,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지난 중국전에 이어 공격2선으로 출격한 이청용은 이날도 좋은 움직임을 보였다. 공격과 함께 불안한 포백(홍철, 김영권, 김민재, 이용)의 틈을 메우는 살림꾼 역할을 했다. 허벅지 부상으로 소속팀 뉴캐슬로 복귀한 빈자리는 황인범이 메웠다.

전반24분 손흥민은 상대 선수의 킥에 얼굴을 맞는 봉변을 당했다. 심판은 미드필더 마단에게 옐로카드를 꺼냈지만 위험천만한 상황이었다. 이렇게 얻어낸 프리킥 찬스서 황인범이 볼을 차냈으나 볼과는 거리가 있었다.

소속팀 토트넘으로서도 아찔한 상황이었다. 최전방공격수 해리 케인은 햄스트링부상으로 3월초까지 출전하지 못하는 데다 손흥민의 절친 델리 알리도 지난 21일 풀럼과의 경기서 발목을 다쳐 수주간 나서지 못한다. 여기에 공격2선의 시소코도 부상으로 2주간 결장, 오리어는 여자친구 폭행문제로 역시 출장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한국은 전반 43분 손흥민의 발로 시작된 기회서 황희찬의 골로 막힌 혈을 뚫었다.
손흥민이 하프라인에서 빠른 돌파로 수비를 뚫었다. 손흥민은 오른쪽으로 길게 롱패스를 연결했다. 이 볼을 이용이 크로스로 황의조에게 연결했지만 바레인의 슈바르 골키퍼에게 막혔다. 황희찬이 이 틈을 놓치지 않고 골로 연결했다.

후반 들어 바레인은 공격을 위해 수비 라인을 올리며 주도권을 찾아갔다.
후반22분 벤투는 이청용 대신 주세종을 투입했다. 이후 바레인의 공격이 거세졌다. 후반24분 기습 슈팅은 김승규가 막아냈지만 동점골을 허용했다.

느슨해진 수비에서 실점이 나왔다. 황희찬이 쓰러져 있는 상황에서 경기가 계속 진행됐다. 흘러나온 공을 알 로마이히가 후반31분 재차 슈팅, 한국의 골망을 갈랐다.

벤투 감독은 후반33분 황희찬 대신 지동원, 후반44분 황인범 대신 이승우를 투입했다. 후반 추가시간 황의조는 상대 진영을 뚫고 오른발 슛을 했지만 골대를 벗어났다.

연장에 돌입한 한국은 홍철 대신 김진수를 투입, 골을 노렸다. 연장 전반5분 주세종은 이승우가 얻어낸 프리킥 찬스서 오른발 슛을 차냈지만 불발됐다.

교체 승부수는 적중했다. 1대1 동점이던 연장 전반 종료 직전 김진수의 헤딩골로 2대1 분위기를 바꾸었다. 이용의 크로스가 돋보였다.

이용이 오른쪽 진영을 뚫고 반대편 골대 앞에 대기하던 김진수에게 정확하게 골을 건넸다. 이 볼을 김진수가 연장전반16분 헤딩슛으로 연결, 경기를 뒤집었다. 승패에 연연하지 않는 태도를 보이던 벤투도 이 골 장면에는 주먹을 불끈 쥐어 보였다. 

김진수와 태극전사들은 소속팀으로 복귀한 기성용(뉴캐슬)의 유니폼을 들어올리는 세리머니를 펼쳤다.

역전골을 터트린 김진수. [사진= 로이터 뉴스핌]
환호하는 태극 전사들. [사진= 로이터 뉴스핌]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