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오는 23일 공정경제장관회의 개최…새해 첫 경제장관회의

경제인 간담회 경청 후 경제장관회의 개최
포용경제 유지 천명할 듯…성과도 강조

  • 기사입력 : 2019년01월16일 15:59
  • 최종수정 : 2019년01월16일 15: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3일 공정경제장관회의를 청와대에서 개최한다. 새해 들어 경제 행보를 계속하고 있는 문 대통령이 기업인들과의 대화에 이어 경제장관회의를 통해 2019년 경제정책 방향을 다잡을 것으로 예상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16일 "공정경제장관회의를 23일 청와대에서 개최한다"고 말했다. 새해 첫 경제장관회의라는 설명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17일 확대경제장관회의를 개최한 바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경제에서의 성과를 강조하고 있다. 사진은 지난해 12월 17일 확대경제장관회의. [사진=청와대]

이번 공정경제장관회의에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비롯해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홍종학 중기벤처부 장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최종구 금융위원장 등 경제장관 뿐 아니라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등 여권 인사도 참여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소득주도 성장과 혁신성장, 공정경제를 축으로 하는 포용경제의 유지를 분명히 할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문 대통령이 신년회 모두발언부터 "기업이 투자하기 좋은 환경을 만드는데 힘쓰겠다"고 한 이후 신년 첫 외부 활동으로 벤처기업 보육회사인 메이커 스페이스를 방문하고 이후 중소기업·벤처기업인 간담회, 대기업·중견기업 대표자들을 만나는 등 경제 행보를 이어가면서 문재인 정부의 경제 정책 기조가 변화하는 것 아니냐는 평가도 있었다.

문 대통령은 공정경제장관회의에서 이같은 전망과 달리 기존 포용경제 정책의 유지를 천명할 전망이다. 다만 문 대통령은 공정경제장관회의에서 올해 강조하고 있는 경제 활력 제고와 정책 성과를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지난 해 말부터 경제 행보마다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강조하고 있는 상황이다.

문 대통령이 경제인들과의 만남을 통해 들은 현장의 목소리를 경제장관회의를 통해 정책으로 이어가는 모습이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