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홍남기 "일자리 늘리는 데 전력투구...취업절차도 공정하게 할 것"

2019 공공기관 채용정보박람회서 청년구직자와 간담회 진행
"질 좋은 일자리 만들고 취업절차 공정하게 하겠다"

  • 기사입력 : 2019년01월09일 13:07
  • 최종수정 : 2019년01월09일 13: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온정 기자 = 홍남기 부총리가 청년구직자들을 만나 "올해 일자리 15만개 확보하기 위해 전력투구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취업절차도 공정하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홍남기 부총리는 9일 서울 양재 aT센터에서 열린 '2019 공공기관 채용정보박람회'에 참석해 청년구직자들과의 간담회를 진행하고 이같이 밝혔다.

홍 부총리는 간담회에 앞서 모두발언을 통해 청년들의 구직상황이 녹록지 않음을 언급하고 정부정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9일 오전 서울 서초구 aT센터에서 열린 2019 공공기관 채용정보박람회에서 구직자들을 격려하고 있다. 2019.01.09 leehs@newspim.com

홍 부총리는 "여러분들은 베이비붐 세대의 아들딸인 에코세대로서 이제 노동시장에 진입하고 있다"며 "2022년까지 노동시장에 진입하는 에코세대가 늘어나 앞으로 3년간 굉장히 어려울 것"이라고 전했다.

홍 부총리는 "젊은이들이 원하는 것은 첫번째가 질좋은 일자리를 만들어서 취업의 문을 넓혀달라는 것이고 두번째가 취업의 문 통과하는 데 있어 공정하게 해달라는 것"이라며 "정부도 청년들 일자리 문제에 집중해야 한다는 절박함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청년들의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일자리를 늘리는 데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2022"올해 정부가 일자리 15만개를 늘리는 것을 제시했다"며 "공공기관에서도 마중물 역할을 하기 위해 올해 2만3000명을 뽑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공공기관을 취업한 청년과 취업을 준비하고 있는 청년들이 참석해 발언했다. 우선 한국주택금융공사의 주임으로 있는 한 청년은 지역인재제도를 거주지까지 고려해서 보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역에 거주하다가 대학교만 수도권 가면 지역인재 아니게 된다. 또 서울에서 거주하다가 대학교만 지역 오면 지역인재 된다"며 "이러면 지역전문가 취지 살리는 데 애로사항 있다"고 전했다.

홍남기 부총리는 "지역 출신이라고 해서 다른 데 서울에 대학교 다니다가 막 내려와서 지역인재라고 하면 그분한테는 혜택이지만 그렇지 않다고 하는 분들 있을 수 있다"며 "정책을 변경하려면 이해관계가 항상 갈리기 때문에 어떤 것이 더 합리적인지 형평성 고려해서 검토하겠다"고 전했다.

블라인드 채용에 대한 불만도 있었다. 공공기관에 취업한 한 청년은 "블라인드 채용을 하면 면접점수와 시험정수를 거의 공개하지 않는다"며 "필기랑 면접점수를 공개화시키면 좋겠다"고 했다.

홍 부총리는 "모든 사람에게 정보를 공개하는 것은 쉽지 않다. 본인의 역량을 판단하느 기준이긴 하지만 공개되면 (점수가 낮은 지원자가)자격지심이 생기고 위축될 수 있다"며 "고민하겠지만 쉽지않겠다고 본다"고 전했다.

한편 올해로 9회째를 맞이한 공공기관 채용정보박람회는 청년구직자에게 공공기관 채용관련 정보 및 노하우 등을 체계적으로 제공하기 위한 행사다. 이번에는 한국전력공사와 한국산업은행 등 130여개 주요 공공기관들이 참여하며 총 2만3000여명을 신규 채용할 계획이다.

 

onjunge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