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식음료

농심, 광군제 당일 온라인 최대 매출…전년비 25%↑

11일 타오바오몰 72만달러 매출, 일일 평균치 10배
"중국 온라인 사업 성장세, 올해 1700만달러 예상"

  • 기사입력 : 2018년11월12일 10:53
  • 최종수정 : 2018년11월12일 10: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봄이 기자= 중국 최대 쇼핑축제 광군제(光棍節)에 농심이 당일 온라인 매출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농심은 광군제 하루 동안(11일) 중국 최대 온라인 쇼핑시장 타오바오몰(天猫)에서 일일 평균치보다 10배 이상 증가한 500만위안(72만달러·8억1367만원)의 매출을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 지난해 광군제 매출 대비 25% 늘어난 수치다.

타오바오몰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제품은 신라면과 너구리, 안성탕면, 김치라면 등 인기브랜드 8종으로 구성된 농심라면 패키지다. 한국에서 베스트셀러로 꼽히는 농심 주력제품을 한꺼번에 맛볼 수 있다는 장점이 중국 소비자들의 지갑을 열게 했다고 회사측은 전했다.

농심은 광군제에 앞서 대대적인 판촉 프로모션을 진행했으며, 특히 중국 인기 왕홍(파워블로거)과 함께 신라면 조리 생방송을 진행하는 등 다양한 온라인 마케팅을 펼쳤다.

농심 관계자는 "신라면 등 한국의 맛과 브랜드를 그대로 내세운 전략이 젊은 중국 소비자들에게 통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농심의 중국 온라인 사업은 매년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2013년 말 업계 최초로 타오바오몰에 농심 공식몰을 구축하고 본격적인 온라인 사업을 시작했다. 농심은 올해 약 1700만달러의 최고 매출을 눈앞에 두고 있다.

농심 조인현 중국법인장은 "올해 중국사업 실적이 2억8000만 달러로 최대치가 예상되는 가운데 온라인 사업도 매년 비중을 늘려가고 있다"며 "빠르게 변화하는 중국 온라인 시장을 더욱 적극적으로 공략해 중국 내 K푸드 열풍을 주도하는 대표 식품기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올해 10주년을 맞은 중국 광군제는 세계 최대 쇼핑축제로 불리는 중국판 블랙프라이데이다.

[자료=농심]

bom22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