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축구

[EPL] 토트넘 손흥민 “리버풀과의 빅게임 준비하고 있겠다”

  • 기사입력 : 2018년09월15일 16:05
  • 최종수정 : 2018년09월15일 16: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한 순간도 방심하지 않겠다.”

손흥민(26)의 소속팀 토트넘은 15일 밤8시30분 리버풀을 상대로 2018~2019시즌 프리미어리그 5라운드(EPL)를 치른다.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 첫번째로 맞는 빅경기다. 물론 토트넘과 리버풀 양팀 감독도 전의를 불태웠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공식 인터뷰에서 “한 순간도 방심하지 말고 오늘의 경기를 무조건 잡아야 한다”고 필승의 의지를 다졌다.

토트넘은 4경기를 치른 현재 승점9로 프리미어리그 5위, 4전 전승을 질주하고 있는 리버풀은 1위에 자리하고 있다. 토트넘은 A매치 주간전에 왓포드에 패해 이 경기를 반드시 잡아야 한다.

손흥민이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에 복귀, 출격을 기다린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리버풀 클롭 감독도 방심하지 않았다. 그는 “토트넘을 상대할때는 평균적으로 잘하는 걸로는 이길수 없다. 화끈하게 이겨야 한다. 또 해리 케인은 골을 못 넣어도 해리 케인이다. 휴식이 필요할 것이다. 언제나 경계 대상이다. 델리 알리와 요리스가 부상이지만 토트넘은 여전히 강팀이다”고 말했다.

살라(2골)와 피르미누가 아직 화끈한 공격력을 보여주지 못하는 상황에서 마네가 리버풀의 공격력을 책임지고 있다. 마네는 지난 5경기에서 4골을 터트렸다.
마네는 프리미어리그 통산50골에 2골을 남겨놓고 있으며 살라는 프리미어리그에서 토트넘을 상대로 3경기 연속 골을 기록중이다.

토트넘의 최전방 공격수 해리 케인은 2골, 손흥민의 포지션 경쟁자 모우라는 3골을 작성 ‘이달(8월)의 프리미어리그 선수상’을 받기도 했다. 해리 케인은 잉글랜드 대표팀 주장으로 2018 러시아 월드컵에 출전, 골든부츠를 수상했지만 최근 부진하다는 염려를 사고 있다.

팀에 복귀한 손흥민은 새로운 각오를 다졌다. 구단 SPUR TV와의 인터뷰에서 손흥민은 자신의 군대 문제를 해결해준 아시안게임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아시안게임에 첫 출전했을때는 다리가 말을 안들었다. 하지만 SNS를 통해 아시안게임을 응원해주시고 축하해줘 너무나 감사하다. 선수나 팬, 스태프들에게 너무나 많은 응원을 해줘 너무 놀랐다. 사실 결승전(일본전) 전날에 잠도 못잤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월드컵) 결승전 휘슬이 울리니 기분이 남달랐다. 이제 팀으로 돌아왔다. 빅게임에서 잘할수 있게 최선을 다해 준비하고 있겠다. 팀에 집중하겠다”고 덧붙였다. 토트넘은 미드필더 델리 알리의 부상으로 전력을 다해야 하는 상황이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미드필더 해리 윙크스의 잠재력을 주목했다. 포체티노는 “윙크스는 잉글랜드 미드필더로서 앞으로 큰 역할을 할 것이다. 축구에서 중요한 것은 마음 가짐인데 칭찬을 하면 나태해 질수 있다. 큰 선수가 될 것이다”며 강한 어조로 말했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