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넷플릭스 시리즈 '매니악' TIFF 시사회…"마음의 병 치유하는 임상실험"

엠마 스톤·조나 힐·캐리 후쿠나가 등 '화려한 출연진' 눈길
내달 21일 넷플릭스 전 세계 단독 공개

  • 기사입력 : 2018년09월14일 14:53
  • 최종수정 : 2018년09월14일 14: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런던 로이터=뉴스핌] 최윤정 인턴기자 = 넷플릭스가 새롭게 선보이는 오리지널 시리즈 '매니악(Maniac)'이 제43회 토론토국제영화제에서 시사회를 열었다고 13일(현지시각)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왼쪽부터) 캐리 후쿠나가 감독, 엠마 스톤, 패트릭 소머빌 작가, 저스틴 서룩스가 토론토국제영화제 시사회에 참석했다.[사진=로이터 뉴스핌]

'매니악'은 동명의 노르웨이 시리즈를 원작으로 한 블랙코미디 드라마로, 무엇 하나 뜻대로 되지 않는 인생을 살아온 두 주인공이 마음의 병을 치유하기 위해 의문의 신약 임상실험에 참가한다는 설정이다. 개성 넘치는 트레일러와 포스터, 화려한 출연진으로 시사회 전부터 화제를 모았다.

인생의 목표 하나 없이 모든 것이 불평불만인 애니 랜즈버그 역은 영화 ‘라라랜드’로 제89회 아카데미와 제74회 골든글로브 여우주연상을 휩쓴 엠마 스톤이 맡았다.

조현병을 앓아온 부유한 뉴욕 기업가의 다섯째 아들 오웬 밀그림 역은 영화 ‘더 울프 오브 월 스트리트’로 제 23회 MTV 영화제 최고의 코믹 연기상을 받은 조나 힐이 연기했다.

연출은 2015년 ‘트루 디텍티브’로 제66회 에미상 드라마 부문 감독상을 수상하고, 전 세계적으로 충격을 준 영화 ‘그것’의 개성 넘치는 각본으로 인정받은 캐리 후쿠나가가 맡았다.

지난 7일 공개된 예고편에서는 무표정한 얼굴로 어딘가를 응시하는 애니와 오웬 뒤로 강렬한 색감이 뒤섞인 신비로운 분위기가 흘러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캐리 후쿠나가 감독 특유의 감각적이고 독창적인 연출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엠마 스톤과 캐리 후쿠나가 감독이 토론토국제영화제에 참석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사진=로이터 뉴스핌]

엠마 스톤은 토론토국제영화제 시사회 기자회견에서 "'매니악'의 이야기는 우리가 사는 세상과 조금 다른 공간에서 펼쳐지지만, 현대인들이 겪는 문제점을 많이 다룬다. 사람 간의 단절과 문제를 해결하려는 특정한 방식 속에서 인간관계가 우리 모두에게 반창고 역할을 한다는 사실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각본을 맡은 패트릭 소머빌 작가는 "매회 다른 작품 같은 느낌을 줘야 한다는 점이 가장 어렵고 부담스러웠다. 계속해서 새로운 단어를 만들어내야 했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엠마 스톤과 조나 힐은 지난 2007년 코미디 영화 '슈퍼배드'에서 호흡을 맞췄으나, TV 시리즈에서 함께하는 것은 처음이다. '매니악'에서는 배우이자 공동책임프로듀서로 참여해 배우들에게도 색다른 경험이 될 것으로 보인다.

엠마 스톤은 "다섯 사람 같은 한 인물을 5~6시간 동안 연구하는 과정이 흥미롭겠다고 생각했다. 전에는 이런 역할을 맡아볼 기회가 많지 않았다. TV 시리즈에 출연한 적은 있지만, 10회 이상 참여한 경험이 없어 나에게는 새로운 도전"이라고 털어놨다.

‘매니악’은 다음 달 21일 오직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에 공개된다.

yjchoi753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