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포토스토리] 데이미언 셔젤 감독 '퍼스트맨', 토론토국제영화제 초청

'위플래쉬' '라라랜드' 차기작…달에 처음 착륙한 남자의 이야기
라이언 고슬링·저스틴 허위츠 등 영화계 거물 총출동

  • 기사입력 : 2018년09월12일 16:33
  • 최종수정 : 2018년09월12일 16: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캐나타 토론토 로이터=뉴스핌] 최윤정 인턴기자 = 데이미언 셔젤 감독의 신작 '퍼스트맨'이 제43회 토론토국제영화제(TIFF)에 초청받아 11일(현지시각) 기자회견과 시사회를 가졌다.

이번 신작은 '위플래쉬' '라라랜드'에 이은 천재감독 데이미언 셔젤의 3번째 작품으로, 제75회 베니스국제영화제와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에도 초청받아 국내외 영화 전문가들에게 극찬을 받았다.

'퍼스트맨'은 우주비행사 닐(라이언 고슬링)이 인류 역사상 최초로 달 착륙 프로젝트에 나서는 여정을 담았다. 앞선 두 영화에서 데이미언 셔젤 감독과 함께한 저스틴 허위츠 음악 감독이 OST를 맡아 누구도 경험하지 못한 신비로운 우주 세계를 더욱 생생하게 보여준다.

'퍼스트맨'은 오는 10월18일 국내 개봉한다.

영화 '퍼스트맨'의 (왼쪽부터) 올리비아 해밀턴, 클레어 포이, 라이얼 고슬링이 기자회견에 참석했다.[사진=로이터 뉴스핌]
영화 '퍼스트맨'의 두 주연 클레어 포이와 라이얼 고슬링이 기자회견에 참석해 취재진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사진=로이터 뉴스핌]
영화 '퍼스트맨'의 데이미언 셔젤 감독이 기자회견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사진=로이터 뉴스핌]
영화 '퍼스트맨'에서 닐 암스트롱 역을 맡은 배우 라이언 고슬링이 제43회 토론토국제영화제 기자회견에 참석해 팬과 사진을 찍고 있다.[사진=로이터 뉴스핌]
영화 '퍼스트맨'에서 패트 화이트 역을 맡은 배우 올리비아 해밀턴이 제43회 토론토국제영화제 시사회에 참석했다.[사진=로이터 뉴스핌]
영화 '퍼스트맨'에서 디크 슬레이튼 역을 맡은 배우 카일 챈들러가 제43회 토론토국제영화제 시사회에 참석했다.[사진=로이터 뉴스핌]

 

영화 '퍼스트맨'에서 엘리엇 역을 맡은 배우 패트릭 후짓이 제43회 토론토국제영화제 시사회에 참석했다.[사진=로이터 뉴스핌]
영화 '퍼스트맨'에서 닐 암스트롱 역을 맡은 배우 라이언 고슬링이 제43회 토론토국제영화제 시사회에 참석했다.[사진=로이터 뉴스핌]
영화 '퍼스트맨'에서 자넷 암스트롱 역을 맡은 배우 클레어 포이가 제43회 토론토국제영화제 시사회에 참석했다.[사진=로이터 뉴스핌]

yjchoi753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