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사회 > 복지

'사람 잡는 더위' 온열질환 사망자 44명…하루새 2명 증가

  • 기사입력 : 2018년08월08일 18:12
  • 최종수정 : 2018년08월08일 18: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김근희 기자 = 열사병·일사병 등 온열질환으로 인한 사망자가 44명으로 늘어났다. 온열질환자 수는 3500명을 넘어서며 매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

[이미지=질병관리본부]

8일 질병관리본부의 '온열질환 응급실감시체계'에 따르면 지난 5월20일부터 지난 7일까지 3536명의 온열질환자가 발생했다. 사망자는 44명으로 늘어났다. 하루새 2명의 사망자가 증가한 것이다.

연령별로는 65세 이상 환자들이 1156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후 50~59세(720명), 60~69세(558명), 40~49세(512명) 순이었다.

성별로는 남성 환자가 여성보다 두 배 이상 많았다. 올해 남성 온열환자는 2566명으로, 970명인 여성 온열환자의 2.6배였다.

당분간 35도를 웃도는 날씨가 이어지는 만큼 온열질환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최근 5년간 온열질환자 감시결과, 낮 12시부터 오후 5시까지 발생한 온열질환자가 전체 환자의 40%를 기록했다. 주로 논밭‧작업현장 등 실외에서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낮 12시부터 오후 5시까지 활동을 줄이고, 활동이 불가피한 경우에는 챙 넓은 모자, 밝고 헐렁한 옷 등을 착용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서울=뉴스핌] 이윤청 기자 = 이틀 연속 서울의 밤 최저기온이 30도 이상을 유지하는 초열대야 현상이 이어진 지난 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역 인근에서 시민들이 출근하고 있는 모습. 2018.08.03 deepblue@newspim.com

ke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