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증권·금융 > 증권

코스닥벤처펀드 투자풀, 털어보니 부실기업 투성이

자금 3조원 몰렸지만 투자처 없어 부실기업 밸류에이션 덩달아 급등
투자대상기업 풀에는 관리·환기종목 수두룩... 수익률 마이너스 행진

  • 기사입력 : 2018년08월08일 13:00
  • 최종수정 : 2018년08월08일 13: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편집자] 이 기사는 8월 8일 오전 07시55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서울=뉴스핌] 김민경 기자 = 상반기 3조원의 공모자금을 끌어모은 코스닥벤처펀드 포트폴리오가 수상하다. 자금은 넘쳐나는 반면 투자처는 한정돼 있다보니 상장폐지 위험이 있는 부실 기업들도 투자풀에 포함돼 있어서다.

현행 세법상 세제혜택을 받으려면 코스닥벤처펀드는 벤처기업 신주를 15%, 벤처기업 혹은 벤처기업 지정이 해제된 후 7년 이내의 코스닥 상장 기업에 35% 담아야 한다.

한국거래소는 기술보증기금으로부터 벤처기업 인증을 받은 기업들로 구성된 벤처펀드 투자풀을 제공한다. 코스닥벤처펀드 종목을 편입하는 펀드매니저들을 위해서다. 김영 한국거래소 코스닥공시부장은 "벤처펀드 조건을 충족한 기업들을 공시하고 있다. 재무건전성이나 경영부실 등에 대한 허들이 없기 때문에 관리종목이나 투자환기종목들도 투자풀에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문제는 이들 종목이 포트폴리오에 편입되는 경우다. 한국거래소는 상장규정 28조에 따라 관리종목 및 투자환기 종목을 공시하고 있다. 관리종목 지정사유가 추가적으로 발생하면 상장이 폐지되기 때문에 실질적으로 '폐지 전 단계' 종목들이다.

상장규정 28조에 따르면 ▲최근 사업연도의 매출액이 30억원 미만인 경우 ▲최근 3사업연도 중 2사업연도에 각각 당해 사업년도말 자기자본의 50/100을 초과하는 법인세비용차감전계속사업손실이 있을 경우 ▲최근 반기말 또는 사업연도말 기준 자본잠식률이 50/100 이상인 경우, 자기자본이 10억원 미만인 경우/ 감사인의 검토의견이 부적정, 의견거절, 감사범위제한으로 인한 한정인 경우 관리종목으로 지정된다. 거래소가 기업 재무상태가 부실해 사업을 지속적으로 영위해나가기 어려울 수 있다고 판단, 투자자들에게 공시해 예상치못한 손해를 방지하겠다는 취지다.

실제로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코스닥시장에서 상장폐지된 종목은 23개로 관리종목 지정 후 1개월 내 사유가 미해소된 경우(13개)가 가장 많았다. 유가이전상장(셀트리온), 피흡수합병(CJ E&M, 하림홀딩스), 감사의견거절(완리, 스틸플라워, 씨그널엔터테인먼트그룹) 등도 있었다.

코스닥벤처펀드 포트폴리오를 담는 펀드매니저들은 관리종목이나 환기종목으로 분류된 기업들은 편입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나 코스닥 시장 특성상 거래소 수시공시에 따라 언제든 관리 및 환기종목으로 편입될 수 있는 부실 기업들이 많아 100% 거르기는 쉽지 않다는 전언이다. 실제로 올해 3월 차바이오텍은 지난해 개별기준 5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뒀음에도 불구 금융감독원의 테마감리에 따라 R&D비를 비용으로 처리하면서 8억원의 영업손실로 반전, 거래소 관리종목으로 지정됐다.

한 자산운용사 펀드매니저는 "몇년 적자 기업인지 최근 사업년도 보고서를 통해 거르고 있지만 어려운 부분이 많다"며 "벤처펀드 투자 대상이 대부분 미래 성장 가능성을 기준으로 분류돼 리스크관리가 쉽지 않다"고 전했다. 또다른 코스닥벤처펀드 매니저 역시 "하반기 금감원 테마감리 결과가 나오면 몇 개 바이오종목이 추가 관리종목으로 지정될 가능성도 있다"며 "코스닥 시장 특성상 주가에 영향을 미치는 의외의 상황이 많아 주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리스크관리가 어려운 부실기업들이 코스닥벤처펀드 전체 수익률을 깎아먹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원종준 라임자산운용 대표는 "벤처펀드 수익률은 코스닥 종목 비중에서 결정된다. 사모의 경우 메자닌 편입 비중이 높아 수익률이 비교적 높지만 공모는 대부분 마이너스"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6일 기준 시중에 판매된 12개 벤처공모펀드는 에셋원공모주펀드를 제외하고 나머지 11개가 모두 마이너스를 기록중이다. 라임자산운용에서 판매하는 4개 코스닥벤처펀드(사모)의 경우 7일 기준 코스닥 종목 비중이 높은 펀드는 -6%에 불과했지만 메자닌 비중이 높은 펀드는 최대 19%까지 수익이 났다.

이경준 한국연금투자자문 이사는 "어제 오늘 오파스넷 수요예측이었는데 기관 물량이 78억이었다. 30% 떼도 20억대밖에 안되는데 3조원 자금들이 1/1000 경쟁률로 뛰어들고 있다"며 "물량이 딸리자 CB나 BW 신주 투자를 확대하는 추세인데 이마저도 없어서 못팔다보니 부실기업들의 밸류에이션까지 터무니없이 높아진 상태"라고 진단했다.

 

cherishming1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