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그래픽

무역 전쟁 보다 뜨거운 미중 IT 자본의 AI 선점 경쟁

중국, BAT 주도 하에 AI 제국 건설
미국, 인텔 구글 등 앞세워 중국 AI 스타트업 투자 확대

  • 기사입력 : 2018년07월16일 07:14
  • 최종수정 : 2018년07월20일 11: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편집자] 이 기사는 7월 13일 오후 4시54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서울=뉴스핌] 황세원 기자=글로벌 인공지능(AI)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미국과 중국의 AI 스타트업 투자 경쟁이 고조되고 있다. 양국 IT 기업은 중국 AI 유망 스타트업에 집중 투자하며 주도권 쟁탈에 나섰다. 앞서 엘론 머스크 테슬러 창립자는 "3차 대전이 일어난다면 북한 핵 문제 또는 다른 지정학적 리스크 보다는 AI 주도권 경쟁이 발단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예측했다. 무역 전쟁보다 뜨거운 미·중 AI 기술 확보 경쟁을 살펴본다.

◆ '미국 제치고 AI 강국 된다', 중국 BAT 앞세워 AI 투자 확대

중국은 현지 ‘IT 공룡’ BAT(바이두, 알리바바, 텐센트)가 AI 투자를 주도하고 있다. BAT의 AI 스타트업 투자 규모는 웬만한 투자 전문 기관을 능가하는 수준으로, 현지에서는 '중국 AI 스타트업 중 BAT의 투자를 받지 않은 기업을 찾는 게 더 어렵다'는 말이 나올 정도다.

알리바바는 중국 IT 기업 중 가장 적극적인 AI 투자 행보를 보이고 있다. 특히 얼굴 인식 관련 분야에 대한 투자 확장세가 눈에 띈다. 알리바바는 2014년부터 얼굴 인식 응용 프로그램 지원 기술 업체 쾅스커지(曠視科技, Face++)와 협력하고 있으며 상탕커지(商湯科技), 이투커지(依圖科技) 등에 투자했다. 이들 3대 중국 업체는 얼굴 인식 분야에서는 최고로 꼽힌다.

중국 유력 매체 텅쉰차이징(騰訊材經)은 업계 전문가 인터뷰를 인용, “알리바바는 출혈 경쟁을 피하기 위해 동종 업계 다수 기업에 대한 투자를 피해왔지만 AI 분야에서만은 예외적 행보를 보인다”며 “알리바바가 AI 기술 확보를 얼마나 중시하는지 보여주는 대목”이라고 밝혔다.

알리바바는 AI 투자를 통해 단순 시장 진출이 아닌 기존 서비스 개선에도 주력하며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고 있다.

알리바바 측에 따르면 산하 금융업체 마이진푸(螞蟻金福, 앤트파이낸셜)를 비롯해 결제 플랫폼 즈푸바오(支付寶, 알리페이), 신용평가 업체 즈마신융(芝麻信用), 재테크 플랫폼 마이쥐바오(螞蟻聚寶), 클라우드컴퓨팅 관련 업체 마이금융윈(螞蟻金融雲) 등이 이미 생체 인식 기술을 도입했다.

바이두는 음성분석 등을 포함한 자율주행 분야 투자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바이두는 지난해 6월 현지 13개 기업을 포함한 전 세계 50여개 기업과 협력해 자율주행자동차 개발 플랫폼인 ‘아폴로’를 육성하겠다는 야심 찬 목표를 제시했다. 바이두는 웨이마자동차(威馬汽車), 웨이라이(蔚來汽車) 등 신생 자동차 스타트업에 거액의 투자를 진행했다.

텐센트는 비교적 골고루 AI 투자 포트폴리오를 짜고 있다. 텐센트는 중국 로봇 공학 중심 스타트업 유비쉬안(優必選)를 비롯해 AI 기반 건강 관리 및 생명과학·바이오 솔루션 업체 탄윈즈넝(碳雲智能, iCarbonX)의 주요 투자자로 참여했다. 그 외 자율주행 자동차 스타트업인 웨이라이치처(蔚來汽車)와 웨이마치처(威馬汽車)와도 투자 관계를 맺고 있다.

◆ 'AI 강국 자리 내줄 수 없어', 미국 IT 기업 중국 스타트업 삼키기

미국도 구글, 퀄컴 등 ‘국가대표급’ IT 기업을 앞세워 AI 투자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특히 중국 AI 스타트업에 집중적으로 투자하며 중국을 견제하고 있다.

구글이 투자한 중국 AI 스타트업으로는 추먼원원(出門問問), 만방그룹(滿幫集團), 징타이커지(晶泰科技) 등이 있다.

이 중 추먼원원은 음성인터랙션, 언어분석, 시각 기반 ADAS, SLAM 등 핵심 기술을 보유한 중국 대표 AI 기업이다. 최근 시장조사업체 CB인사이츠(CB insights)가 발표한 ‘2018년 세계 AI 100대 기업’에 포함된 중국 8대 기업 중 하나이기도 하다.

만방그룹은 빅데이터 및 AI 기술을 통한 화물 운송 효율성 제고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징타이커지는 AI 및 클라우드컴퓨팅 기술 기반의 중국 스마트 연구·개발 서비스 업체다.

* 용어 설명

ADAS(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s):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SLAM(Simultaneous Lacalization And Map-Building): 이동 로봇이 자신의 위치를 측정하면서 동시에 주변 환경 지도를 만드는 로봇 공학 기술

인텔도 중국 AI 기업에 대한 투자를 공격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인텔이 투자한 현지 스타트업으로는 디핑셴로봇(地平線機器人)을 비롯해 루이웨이지수(瑞為技術), 치페이커지(祈飛科技) 등이 있다.

디핑셴로봇은 바이두에서 딥 러닝 연구소를 이끌던 카이유가 설립한 중국 대표 AI 기업이다. 2016년 구글 인공지능 전용 칩인 ‘텐서 프로세싱 유닛(TPU)’과 같은 인공지능 전용 칩을 개발해 업계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치페이커지는 공업용 컴퓨터 분야 정보 시스템 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서비스 분야만 해도 석유화학, 환경보호, 교통, 건축, 금융, 정부, 국방 등으로 다양하며, 인텔 외에 마이크로소프트 등 글로벌 유수 IT 기업과 협력하고 있다.

mshwangs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