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기업

[포커스] 광고 카피도 AI가 만든다, 알리바바 인공지능으로 '1초에 2만개' 광고카피 제작

  • 기사입력 : 2018년07월06일 09:15
  • 최종수정 : 2018년07월06일 09: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서울=뉴스핌] 백진규 기자 = 중국 알리바바는 5일 자체제작 인공지능 프로그램을 이용해 앞으로 1초에 2만 개의 온라인 광고카피 제작 서비스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알리바바는 “알리바바 전자상거래 플랫폼에 광고를 게재하는 기업들은 앞으로 클릭 한번으로 전혀 다른 광고카피들을 확인하고 취사선택 할 수 있다”며 “해당 프로그램의 튜링 테스트(인공지능 정밀도 테스트)를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이어 알리바바는 인공지능 발전에 따른 일자리 감소 우려에 대해 “딥러닝을 기반으로 광고카피를 제작하더라도 결국 사람이 만들어 낸 우수한 콘텐츠가 지속적으로 공급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미 ESPRIT등 글로벌 기업들은 예전부터 알리바바의 인공지능 광고 선정 서비스를 사용해 왔다”며 “인공지능 기반 광고 서비스를 강화해 내년까지 전체 알리바바의 광고 수입을 차이나모바일(中國移動)의 40% 수준까지 끌어올릴 것”이라고 밝혔다.

업계 관계자들은 알리바바가 전자상거래 시장을 기반으로 광고 수익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매월 6억명의 활성이용자들이 스마트폰을 통해 알리바바를 이용하고 있기 때문에, 알리바바가 중국 소비자 데이터를 장악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또한 알리바바는 지난 6월 시장연구기관 Kantar와 업무협약을 맺고 시장 리서치 기능을 강화하기로 했다.

앞서 마윈 알리바바 회장은 “기업은 반드시 인공지능 세계에 적응해야 하며, 인공지능은 인류의 적이 아닌 동료가 돼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알리바바 로코 <사진=바이두>

bjgchi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