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오늘의 정치뉴스] 6월 29일(금) 조간 리뷰

'폼페이오 내주 방북'..답답한 北 비핵화 물꼬트일까
극단 치닫는 한국당…결국 '분당' 얘기까지 나와

  • 기사입력 : 2018년06월29일 08:52
  • 최종수정 : 2018년06월29일 08: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엽 기자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 따른 비핵화 계획을 논의하기 위해 다음 주 북한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외신이 보도했습니다. 비핵화 관련 뚜렷한 후속 조치가 나오지 않아 답답했는데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을 계기로 속도가 붙을지 주목됩니다.

어제 국회에서는 자유한국당이 의총을 열고 당 쇄신방안을 논의했는데 친박과 복당파 간 계파갈등만 확인하는 자리가 됐습니다. 일각에선 이럴 바에 '분당하는게 낫다'라는 발언까지 나왔습니다. 조기전당 대회를 주장하는 쪽도 있어 한국당 비대위가 예정대로 출범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어제 헌법재판소가 대체복무제를 마련하지 않은 현행 병역법에 헌법불합치 결정을 내림에 따라 양심적 병역거부자가 대체복무를 할 수 있는 길이 열렸습니다. 국회가 내년 말까지 대체입법을 마련할 것을 헌재가 명시했는데 비양심적 병역거부자를 어떻게 골라낼지가 관건입니다. 현재 국회에는 관련 법안 3개가 계류 중입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김성태 자유한국당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심각한 표정을 짓고 있다. 2018.06.28 kilroy023@newspim.com

<주요 헤드라인 뉴스>

-北 "남북, 동·서해선 도로 현대화"…공동보도문 공개 안해 /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9일 남북 도로협력 분과회담이 전날 열렸다고 보도했으나, 구체적인 합의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反美 보도’ 사라진 北매체, 타깃 이동 /동아일보
12일 북-미 정상회담 후 ‘반미(反美) 기사’를 없앤 북한 매체들의 보도 형태가 최근 급속히 변하고 있다.

-주한미군 평택시대 개막…73년 만에 용산 떠난다 /연합뉴스
주한미군사령부가 29일 서울 용산을 떠나 경기도 평택에 보금자리를 마련한다.

-北, 미군유해 운송함도 안 받으며 트럼프 애태웠나 /조선일보
미국이 6·25전쟁 중 사망·실종된 미군 유해 송환을 위해 판문점에 보낸 운송함을 북한이 6일이 지나도록 수령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28일 알려졌다.

-'폼페이오 내주 방북'..답답한 北 비핵화 물꼬트나 /뉴스핌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 따른 비핵화 계획을 논의하기 위해 다음 주 북한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민주 50%대 고공지지율 40%대 '하락'…이유는? /뉴스1
6·13 지방선거 전후로 50%대의 고공 지지율을 보이던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이 40%대로 하락해 그 배경에 관심이 모인다.

-민주·평화·정의 등 범진보 의원들 “과반의석 개혁입법 연대 추진하자/한겨레
더불어민주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 국회 내 범진보 세력들이 ‘개혁입법 연대’를 도모하고 있다. 민주당(130석), 평화당(14석), 정의당(6석), 민주평화당 성향 바른미래당 비례대표(4석), 친여권 성향 무소속(2석), 민중당(1석) 등을 다 합치면 최소 157석으로 과반이 돼 개혁입법 동력을 확보할 수 있다는 것이다.

-야당 시절엔 규제 완화 외면하더니… 與, 야당에 "규제개혁 동참하라/조선일보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28일 "생색 내기 식으로 규제 개혁을 추진해서는 안 될 것"이라며 공직 사회와 야당을 향해 규제 혁신에 동참하라고 촉구했다.

-여야, 양심적병역거부자 대체복무 연 헌재 판결에 '다른 평가' /뉴스핌
헌법재판소가 대체복무제를 인정하지 않는 병역법에 대해 헌법 불합치 결정을 내린 것에 대해 여야가 고심에 찬 결정이라고 평가하며 조속히 대체입법에 나서겠다고 했다.

-극단 치닫는 한국당…결국 '분당' 얘기까지 나와/노컷뉴스
6‧13 지방선거 참패 후 자유한국당의 당내 갈등이 정점에 이르는 분위기다. 한국당은 선거 직후 보름 동안 지난 15일과 21일에 이어 28일까지 세 번에 걸쳐 의원총회를 열었지만 당 수습은커녕 계파갈등만 고조되고 있다. 

sunup@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