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북미정상회담 최종 낙점된 싱가포르는 어떤 곳?

중국·말레이시아·인도·아랍 등 평화로운 조화가 돋보이는 다문화국가
과거부터 현재까지 동남아시아는 세계를 잇는 교두보, 글로벌 기업 본사 다수 위치
마리나베이샌즈·센토사 섬·유니버셜 스튜디오 관광지로도 큰 인기

  • 기사입력 : 2018년05월11일 07:29
  • 최종수정 : 2018년05월11일 09: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는 장소로 아시아의 스위스로 불리는 싱가포르가 낙점되면서 싱가포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싱가포르=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세계 유수 기업이 진출한 싱가포르. youz@newspim.com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오는 6월 12일 열리는 북미정상회담의 장소로 싱가포르를 선정했다고 10일(현지시각) 밝혔다.  싱가포르는 글로벌 브랜드 쇼핑을 비롯해 유니버셜 스튜디오, 센토사(Sentosa) 섬, 세계 유일의 밤에 열리는 동물원 '나이트 사파리' 등 독특한 여행지가 다수 위치해 전 세계 여행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매력적인 여행지다.

[싱가포르=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나이트 사파리. youz@newspim.com

중국과 말레이시아, 인도, 아랍문화까지 여러 문화의 평화로운 조화가 돋보이는 다문화국가로 다양한 민족이 조화를 이루며 사는 독특한 문화가 바탕을 이루고 있다. 싱가포르의 다양성을 가장 돋보이게 하는 건 바로 페라나칸(Peranakan) 문화다.

[싱가포르=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다양한 문화가 공존하는 싱가포르. youz@newspim.com

싱가포르는 과거부터 지금까지 동남아시아는 세계를 잇는 교두보였다. 글로벌 그룹의 아시아 본사가 싱가포르에 위치한 것도 이러한 이유 때문이다.

오래 전부터 전 세계에서 온 상인들이 동아시아와 인도아대륙, 중동, 유럽 등지를 오가면서 싱가포르에 정착해 원주민 여성과 혼인했다. 말레이시아, 중국, 인도네시아인들이 싱가포르인들과 융화되면서 향신료와 음식문화, 다양한 문화가 섞여 페라나칸이 됐다.

[싱가포르=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여행객이 싱가포르에서 꼭 가고 싶어하는 곳인 마리나베이샌즈의 수영장. youz@newspim.com

페라나칸은 아이를 뜻하는 말레이어 '아나크(Anak)'에서 유래된 것으로 현지에서 태어났지만 본토박이는 아닌 아이들을 지칭하는 말이다. 아랍계, 인도계, 유럽계, 중국계 등 다양한 페라나칸의 공동체가 존재한다. 그들을 부르는 말도 따로 있다. 남자는 '바바', 여자는 '논야'다.

[싱가포르=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싱가포르는 현대미술의 중심지다. youz@newspim.com

싱가포르는 현대 미술의 중심지기도 하다. 전 세계의 트렌드를 읽을 수 있는 회화부터 개성적인 팝아트, 상업 미술과 디자인까지 다채로운 현대 미술을 만날 수 있다. 신인 아티스트에 대한 투자도 아낌없이 할 뿐 아니라 세계적인 아티스트의 작품을 수집하는 데에도 열정적이다. 싱가포르 아트 뮤지엄은 싱가포르 예술의 현재를 만나볼 수 있는 곳으로 미술, 조형예술, 설치미술, 비디오 아트, 사진, 퍼포먼스 등 다양한 작품이 전시된다.

[싱가포르=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마리나베이샌즈 호텔. youz@newspim.com

고층빌딩 위에 커다란 범선 모양의 건축물이 올라와 있는 독특한 디자인으로 2010년 오픈당시부터 지금까지 전 세계인의 눈길을 사로잡은 마리나베이샌즈 호텔도 싱가포르를 상징한다. 꼭대기에는 싱가포르 전경을 조망할 수 있는 수영장이 있어 싱가포르를 방문하는 여행객이라면 반드시 들러보고 싶어 하는 곳 중 하나다.

[싱가포르=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유니버셜 스튜디오 싱가포르. youz@newspim.com

영화 속 캐릭터를 직접 만날 수 있을 뿐 아니라 영화 속으로 들어간 듯 한 어트랙션을 구비하고 있는 유니버셜 스튜디오 싱가포르는 센토사 섬에 위치해 있다. 유니버셜 스튜디오 싱가포르는 뉴욕, 싸이파이 시티, 로스트 월드, 파 파 어웨이 등 7가지 테마로 이뤄진 존으로 꾸며져 있다. 유니버셜 스튜디오에서 만들어진 영화나 애니메이션을 기반으로 다양한 어트랙션과 기념품 숍을 테마에 따라 다르게 즐길 수 있다.

[싱가포르=뉴스핌]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 칠리크랩 youz@newspim.com

다양한 민족이 조화를 이루며 살고 있는 싱가포르는 중국, 말레이시아, 인도 등의 음식문화도 뿌리 깊게 자리하고 있다. 그렇다고 전통 싱가포르 음식이 없는 것은 아니다. 우리나라의 갈비탕이라고 볼 수 있는 바쿠테나 칠리소스로 버무려진 게 요리인 칠리크랩이 싱가포르 대표음식이다. 싱가포르를 찾는 여행객들이 일정 중에 칠리크랩은 꼭 한번쯤 먹어볼 정도로 싱가포르 대표요리다. 매콤달콤한 소스에 살이 가득 찬 크랩은 한번 맛보면 두고두고 생각나는 그런 맛이다. 칠리크랩은 시가로 책정하기 때문에 가격이 정해져 있지는 않지만 10만원 안팎이면 2명이서 충분히 배부르게 먹을 수 있다.

youz@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