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북미정상회담, '6월 12일 싱가포르' 최종 낙점

트럼프, '5월 판문점' 선호했으나 북미 조율 고려
北 억류 미국인 3명 석방 등 북미 관계개선 '청신호'
평양 주장해온 북한, 폼페이오 방북서 미국 뜻 수용

  • 기사입력 : 2018년05월11일 00:41
  • 최종수정 : 2018년05월11일 01: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근철 특파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다음 달 12일 싱가포르에서 북미정상회담을 갖는다. 당초  '5월 판문점 개최'가 유력시 됐으나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재방북 협상을 통해 '6월 싱가포르'에 최종 낙점이 찍혀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북미 정상회담 일정을 공개했다.[사진=트럼프 트위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오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매우 기대되는 김정은과 나의 만남이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진행된다”며 북미회담 일정을 확정, 발표했다.

그는 이어“우리는 모두 세계 평화를 위해 매우 특별한 순간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당초 남북정상회담에 고무됐던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 개최지로 판문점내 평화의 집과 자유의 집을 적극 추천했다. 그 다음 선택지로 싱가포르를 남겨둔 정도였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왼쪽),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사진=로이터 뉴스핌]

그러나 백악관 내에서도 판문점 회담의 재탕이 될 우려와 함께 경호, 의전 등을 고려해 당초 유력하게 거론됐던 중립국가인 싱가포르로 다시 급선회했다는 후문이다.

싱가포르는 중립지대란 상징성 이외에 북한과도 거리가 멀지 않아 김 위원장의 전용기 비행 거리에 제한이 있는 북한으로서도 크게 반대할 이유가 없었다.

물밑협상 초반엔 스위스 등 유럽지역 중립지대, 북한 인근의 몽골, 미국 서부나 북한 평양 등도 검토됐으나 양측의 의견이 좁혀지지 않아 차례로 탈락됐다.   

시기도 트럼프 대통령은 5월 중 개최에 적극적이었지만 이후  다음달 8일부터 이틀간 캐나다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이전에 열릴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많았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의 결과를 G7 정상들에게 설명하고 지지를 이끌어내는 것이 자연스럽다는 이유에서다.

그러나 북미정상회담에서 성과를 내기 위한 충분한 사전 조율 필요성, 트럼프 대통령의 빡빡한 일정 등을 감안해 G7 정상회의 이후 '12일 싱가포르'로 최종 낙점된 것으로 알려졌다.

북미는 최근까지  정상회담 시기와 장소, 의제 등을 놓고 협상을 이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마이크 폼에이오 국무장관이 지난 8일 전격적으로 평양을 재방문, 김 위원장 등과의 담판을 통해 관련 논의를  매듭 지은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도 이를 토대로 지난 9일 북미정상회담의 비무장지대(DMZ) 개최에 대해 "거기는 아닐 것"이라며 언급, 싱가포르 개최를 강력히 시사한 바 있다.

김 위원장이 북미정상회담 이전 김학송씨 등 북한 억류 미국인 3명을 석방한 것도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위한 여건 조성에 기여한 셈이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