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마켓

에어서울, 오사카‧보라카이 증편…"수익성 강화"

인천-오사카 주19회, 인천-보라카이 주7회 운항

  • 기사입력 : 2018년01월24일 14:25
  • 최종수정 : 2018년01월24일 14: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유수진 기자] 저비용항공사(LCC) 에어서울이 수익성 강화를 위해 일본 오사카와 필리핀 보라카이 등 인기노선을 증편한다.

에어서울은 오는 3월 5일부터 인천-오사카 노선을 주 19편, 인천-보라카이(칼리보) 노선을 주 7회로 각각 증편한다고 24일 밝혔다.

<사진=에어서울>

이번 증편으로 오사카 노선은 월‧수‧목‧토‧일에 각 3편씩 운항하게 된다. 보라카이 노선 역시 매일 1편씩 운항해 승객들의 스케줄 선택권이 확대될 전망이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현재 오사카 노선을 매일 2회씩 운항하고 있는데 거의 만석"이라면서 "수익성 강화를 위해 인기노선인 오사카와 보라카이 노선을 증편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뉴스핌 Newspim] 유수진 기자 (uss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