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CAPA, '올해의 신규 항공사'에 에어서울 선정

다양한 신규 노선으로 차별화 둬

  • 기사입력 : 2017년11월08일 15:48
  • 최종수정 : 2017년11월08일 15: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전선형 기자] 에어서울이 국적 항공사로서는 최초로 글로벌 올해의 신규 항공사로 선정됐다. 출범 1년만에 이룬 쾌거다.

류광희 에어서울 대표(사진 가운데)가 CAPA가 선정하는 ‘올해의 신규 항공사’을 수상하고 있다.<사진=에어서울>

에어서울은 지난 7일(현지시간) 세계적인 항공컨설팅 전문업체 CAPA (Center for Asia Pacific Aviation)가 선정하는 ‘올해의 신규 항공사’ 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국내 항공사가 올해 신규 항공사에 선정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올해의 신규 항공사’ 상은 지난 한 해, 가장 혁신적이면서 항공산업 발전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 신규 항공사에게 수여되는 상이다.

이 분야에서 에어서울은 작년 10월 취항해 약 1년간 15개 노선에 취항하며 급속도로 성장한 점, 기존 항공사와는 차별화된 신규 항공사로 자리매김한 점 등을 높게 평가 받았다.
 
실제 에어서울은 단독 노선이 7개에 달하며, 저비용항공사(LCC) 임에도 넓은 좌석간격 등 차별화된 서비스를 갖추고 있다.
 
류광희 에어서울 대표는 “이 상은 에어서울이 독창적인 신규 항공사로서 많은 분들께 사랑받고 있음을 증명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활동을 통해 전 세계 항공시장에 긍정적인 바람을 일으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전선형 기자 (inthera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