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글로벌

문 대통령, 유엔사무총장·EU의장과 북핵협력…박원순 아세안 특사 파견

청와대 "한반도 비핵화·북핵 해결 공조키로"…아세안·인도 외교 4강 수준으로

  • 기사입력 : 2017년05월19일 18:49
  • 최종수정 : 2017년05월19일 18: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이영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안토니오 구테헤스(Antonio Guterres) 유엔 사무총장 및 도날드 투스크(Donald Tusk) EU 상임의장과 전화통화를 갖고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를 위해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문 대통령은 또 박원순 서울시장을 아세안(ASEAN, 동남아시아국가연합) 특사로 파견한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 <사진=뉴시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구테헤스 사무총장으로 취임 축하전화를 받았다"며 이날 통화는 오후 4시부터 18분간 이뤄졌다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통화에서 지난 대선 과정에서 공약했고 앞으로 새 정부가 추진하는 사회적 차별 해소, 노동존중 사회실현, 빈곤 탈출, 양성 평등 등은 유엔이 추구하는 지속가능한 사회와 목표를 같이하고 있다"며 "이를 달성하기 위해 유엔과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구테헤스 총장과의 통화에서 "올해를 평화의 해로 만들자"며 "유엔이 평화구축에 역점 두고 있는 데 대해 새 정부도 적극협조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지난 14일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해 유엔 사무총장 대변인 성명을 통해 비핵화의 길로 촉구해주신 것에 감사한다"며 "저도 국제 사회와 함께 제재와 대화 등 모든 수단을 활용해 북한 비핵화를 추진코자 한다. 그리고 안보리를 통한 유엔 목표에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언급했다.

구테헤스 총장은 이에 자신의 방북 경험을 설명하면서 "동북아시아 평화 유지가 중요하다"며 "정면적 군사 충돌은 꼭 막아야 한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오는 9월 유엔 총회 참석을 바란다는 구테헤스 총장의 요청에 적극 검토하겠다고 답했으며, 구테헤스 총장과 오는 7월 독일에서 열리는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서 만나기로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오후 오후 5시부터 20분간 진행된 투스크 EU 상임의장과의 통화에서 "한국은 EU와 기본협정과 FTA(자유무역협정), 위기관리활동 3대협정을 다 체결했다"며 "전략적 동반자 관계에 대해 매우 만족스럽다"고 평가했다.

또한 "EU가 한국의 북한 핵폐기 정책을 지속적으로 지지한 것에 대해 감사한다"며 "EU는 이란 핵문제 타결에서도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한 바 있어서 앞으로 북핵의 완전 폐기를 위해서 한국과 EU 사이에 전략적 소통을 이어가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이에 투스크 의장은 "다음주 이탈리아에서 열릴 G7회의에서 북한 미사일 규탄 입장을 담은 결의안을 내겠다"며 "결의안에 대해 한국 입장이 있다면 보내달라, 반영하겠다"고 약속했다.

박 대변인은 이어 문 대통령이 박원순 서울시장을 아세안 특사로 파견한다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대아세안 및 인도와의 협력관계를 4강 수준으로 격상시켜 나갈 것임을 공약으로 표방했다"며 "이에 따라 박원순 시장을 특사로서 임명하며 금년도 아세안 의장국인 필리핀 인도네시아 베트남에 파견하기로 했다. 상대국 정부와 일정 조율이 끝나는 대로 출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아세안은 우리나라 제2의 교역상대로 매년 300억달러 넘는 무역 흑자를 내고 있고 우리나라 사람들이 가장 많이 방문하는 지역"이라며 "특사는 문 대통령의 협력 강화 의지가 담긴 친서를 전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아세안에 별도 특사를 파견키로 한 것은 한반도와 동북아를 넘어 우리 외교 지평을 넓히고 다원화된 협력 외교를 추구하는 신정부의 적극적 의지를 반영하는 것"이라면서며 "특사 활동을 통해 우리 정부 대외정책 의식을 제고하고 주요 현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며 협력 외교를 구축할 것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뉴스핌 Newspim] 이영태 기자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