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글로벌

유일호 "한국 경상수지 흑자는 고령화·유가하락 때문"

IMF 총재 만나 '환율조작 오해' 적극 해명
"회원국 환율·대외부문 공정한 평가 요청"

  • 기사입력 : 2017년03월18일 02:12
  • 최종수정 : 2017년03월18일 02: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세종=뉴스핌 최영수 기자]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를 만나 "최근 한국의 경상수지 흑자 확대는 고령화와 유가하락 때문"이라며 환율조작 오해에 대해 적극 해명했다.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회의에 참석 중인 유일호 부총리는 17일(독일 현지시각)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와 양자 면담을 갖고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우선 한국의 환율정책 및 최근 경상수지 흑자 원인에 대해서도 IMF 총재에게 적극 설명했다.

유 부총리는 "환율은 시장에서 자율적으로 결정되도록 하고 급변동 등 예외적인 상황에 한해 양 방향으로 미세조정을 시행 중"이라며 "최근 한국의 경상수지 흑자 확대는 고령화와 유가 하락에 주로 기인한다"고 강조했다.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오른쪽)과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가 17일(현지시간) 독일 바덴바덴 도린트호텔에서 면담에 앞서 악수하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그는 이어 미국 정부의 환율보고서 발표를 앞두고 라가르드 총재에게 IMF가 회원국의 환율 및 경상수지 등 대외부문에 대해 공정하게 평가해 줄 것을 요청했다.

유 부총리는 "세계경제·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상당한 미국의 환율보고서가 IMF 대외부문 평가 결과를 적극 참고하는 것을 고려할 때 IMF가 국가별 특수성을 고려해 공정하고 신중하게 회원국의 대외부문 평가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양측은 글로벌 금융시장의 변동성과 불확실성 증가에 대응해 IMF를 중심으로 하는 글로벌 금융안전망 강화 필요성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유 부총리는 "거시경제여건이 건전한 국가들도 소규모·일시적 유동성위기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IMF 예방적 대출제도의 신규 도입이 필요하다"고 제시했다.

이에 대해 라가르드 총재는 "IMF 이사회를 중심으로 활발한 논의를 진행하겠다"고 답했다.

[뉴스핌 Newspim] 최영수 기자 (drea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