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사회

정유라 아들·유모 종적 감췄다…정유라 측근 "덴마크 사회복지부가 정유라 아들·유모 도왔다"

  • 기사입력 : 2017년01월12일 00:00
  • 최종수정 : 2017년01월12일 0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정유라 아들 유모 <사진=SBS뉴스 캡처>

정유라 아들·유모 종적 감췄다…정유라 측근 "덴마크 사회복지부가 정유라 아들·유모 도왔다"

[뉴스핌=정상호 기자] 정유라가 덴마크에서 체포될 당시 함께 있던 정유라 아들과 유모가 종적을 감췄다.

SBS는 11일 10일 아침 8시 정유라의 덴마크 자택 앞에서 이삿짐이 실린 거대 트레일러와 차량 모습을 담아 보도했다.

정유라가 체포가 되자 자택에 남아있던 정유라의 19개월된 아들과 유모, 측근 남성 2명이 집을 떠난 것이다.

정유라의 측근들은 덴마크 정부에 사생활 보호 요청을 해 덴마크 사회복지부가 정유라 아들, 유모를 도운 것이라고 전했다.

덴마크 정부는 정유라의 여권이 어제부터 뮤효화됐지만 강제추방은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또 정부로부터 받은 범죄인 인도 요청을 검토해 송환 절차를 밟겠다는 입장이다. 

[뉴스핌 Newspim] 정상호 기자(newmedi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