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아모레퍼시픽, 두바이에 에뛰드하우스 연다..43조 중동시장 공략

현지 유통기업과 파트너 계약...주변 GCC 국가로도 유통망 확대

  • 기사입력 : 2017년01월11일 10:26
  • 최종수정 : 2017년01월11일 10: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박예슬 기자] 아모레퍼시픽이 43조 규모의 중동 화장품시장 공략에 나선다. 

아모레퍼시픽그룹(회장 서경배)은 올 하반기 중 '에뛰드하우스'의 두바이 1호점을 개점, 중동시장에 본격 진출한다고 11일 밝혔다. 두바이점에 이어 주변 GCC 국가(쿠웨이트, 사우디아라비아, 카타르, 바레인, 오만) 등으로도 에뛰드하우스 유통망을 확대할 계획이다.

앞서 아모레퍼시픽은 최근 중동 유통기업 알샤야그룹(Alshaya Group)과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

에뛰드하우스 매장. <사진=아모레퍼시픽그룹>

또 중동시장에 대한 학습과 함께 사업성을 검토하기 위해 수년 전부터 두바이, 아부다비, 테헤란, 이스탄불 등 중동 내 주요 도시에 지역전문가 ‘혜초’를 파견해 왔다.

그 결과 지난해 5월 중동 내 메가 씨티(Mega City) 중 확산 효과가 가장 높은 '두바이'(UAE)에 거점을 마련하기로 하고 자유경제무역 D3 구역(Dubai Design District: UAE 정부가 주도하는 뷰티·패션·디자인 산업 중심 자유지역)에 100% 자본의 독립법인 ‘아모레퍼시픽 중동법인(AMOREPACIFIC ME FZ LLC)’을 설립했다.

중동의 화장품 시장은 2015년 180억달러(약 21조원) 규모에서 2020년 360억달러(약 43조원)로 연평균 15%의 고성장이 전망되고 있다.

특히 아랍에미리트(UAE) 화장품 시장은 중동의 트렌드 발신지 역할을 하는 거점 지역으로 로컬 아랍인을 비롯해 환승객, 관광객, 외국인 근로자 등 인구 구성이 다양해 향수와 색조 분야가 발달해 있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은 “아시안 뷰티에 대한 열망이 높아지고 있는 중동의 고객들에게 아모레퍼시픽만이 만들어낼 수 있는 혁신적인 뷰티 문화를 적극적으로 전파함으로써 국내 시장을 넘어 중국, 동남아시아, 인도, 중동, 유럽으로 이어지는 유라시아의 새 길을 ‘아시안 뷰티(Asian Beauty)’로 연결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알샤야그룹 모하메드 알샤야(Mohammed Alshaya) 회장은 “아모레퍼시픽그룹의 에뛰드하우스를 통해 최고를 추구하는 알샤야의 브랜드 포트폴리오가 한 층 더 다양해졌으며, 중동의 고객들에게 아시안 뷰티의 정수를 선보일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1890년 설립된 알샤야그룹(Alshaya Group)은 리테일, 트레이딩, 자동차, 부동산, 투자, 호텔 등 다양한 사업 분야를 보유하고 있는 중동 최대의 복합 기업이다. 리테일 부문에서는 스타벅스, H&M, 빅토리아시크릿, 데벤헴백화점, 아메리칸 이글 등 70개 이상의 글로벌 리테일 브랜드 유통을 맡고 있다.

 

[뉴스핌 Newspim] 박예슬 기자 (ruth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