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대중문화 > 일반

'인 더 하이츠' 블락비 유권·재효 "뮤지컬 매력, 엄청나…애드리브 욕심도 생기고 있다"

  • 기사입력 : 2016년12월13일 16:08
  • 최종수정 : 2016년12월13일 16: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블락비 유권과 재효가 뮤지컬 '인 더 하이츠' 속 역할에 대해 소개했다. <사진=세즌시즌스>

[뉴스핌=이지은 기자] 블락비 유권과 재효가 뮤지컬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13일 유권과 재효는 서울시 마포구 동교동에 위치한 모 카페에서 뮤지컬 ‘인 더 하이츠’ 관련 기자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유권은 “이번 ‘인 더 하이츠’ 작품에서는 래퍼인 우스나비 역을 맡았다. 최근에 춤추는 모습을 많이 보여드렸는데, 이번 작품을 통해서 또 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힛 더 스테이지’와 블락비 바스타즈에서 보지 못했던 모습을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재효는 “이번 작품에서 베니 역할을 맡았다. ‘인 더 하이츠’가 정말 재미있는 뮤지컬이다. 웃음도 보장하고 보러 오신 관객들을 재밌게 해드릴 자신이 있다”고 덧붙였다.

두 사람 모두 뮤지컬 경험이 있는 터. 그러다보니 뮤지컬에 대한 애정도 남다르다.

재효는 “사실 눈물이 많은 편이 아니다. 근데 눈물 흘리는 장면을 연습을 하다가 어느 순간 나도 모르게 대성통곡 하는 모습을 발견했다. 그때부터 뮤지컬의 매력이 정말 대단하다는 것을 느꼈다”고 설명했다.

특히 유권은 “뮤지컬은 정말 엄청난 매력이 있다. 매회 느낌, 감정이 모두 다르게 나온다. 또 다른 배우들이 무대 위에서 애드리브를 할 때마다 애드리브 욕심도 생기면서 더 잘하고 싶은 마음이 커지고 있다. 제 자신을 제대로 표현할 수 있는 것 같아서 좋다”고 덧붙였다.

한편 유권, 재효가 출연하는 뮤지컬 ‘인 더 하이츠’는 오는 20일 예술의전당 오페라하우스 토월극장에서 개막한다.

[뉴스핌 Newspim] 이지은 기자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