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르포] "정장 차림 외지인 몰려와 그린벨트도 마구 매입"…김포 고촌, 투기꾼 쓸고 갔다

"농지·임야·야산 가리지 않은 채 사드려"
"LH직원으로 보이는 이들도 찾아와"
여기저기서 '지분쪼개기'로 토지 매입
"각종 개발 호재로 투기 세력 지속될 것"

  • 기사입력 : 2021년04월07일 07:02
  • 최종수정 : 2021년04월07일 07: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김포=뉴스핌] 유명환 기자 = "전문 투기꾼 같았어요. 다짜고짜 찾아와서 급매로 나온 농지 있냐고 있으면 지금 살수 있냐고. 도떼기시장도 아니고 물건도 안보고 땅을 사드렸어요."(김포시 고촌읍 F공인중개사무소 직원)

"말끔하게 차려입고 와선 지도로 여기저기요 하더니 물건 있으면 사겠다고 하더라고요. 그때는 몰랐는데 지금 생각해보니 사전 정보를 이미 알고 있는 사람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김포시 고촌읍 P공인중개사무소 직원)

경기도 김포시 고촌읍이 외지인들로부터 몸살을 앓고 있다.

지난해부터 투기세력이 해당 지역의 농지와 임야·야산 등 가리지 않고 사드리면서 일 년 새 주변 땅값이 3.3㎡(1평)당 가격이 100만원 가량 상승했다. 이 지역 부동산 중개업소들은  LH직원들의 투기방식과 유사한 사례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특히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D노선과 2차 신규택지 후보지 선정 등에 정보가 사전 유출에 대한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서울=뉴스핌] 5일 경기도 김포시 고촌읍 일대 주말농장으로 추정되는 농지.[사진=유명환 기자] 2021.04.05 ymh7536@newspim.com

◆"도떼기시장으로 변한 고촌"

지난 5일 오전에 찾은 경기 김포시 고촌읍. L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지난해 정장을 빼입은 이들이 찾아와서는 친구들과 주말농장 용도로 농지를 산다고 했는데, 너무 젊어보여 의아했던 기억이 난다"고 말했다.

김포 고촌은 수년째 GTX노선 유치와 신규택지 후보지로 유력하게 거론되는 지역이다. 서울 김포공항과 맞닿은 입지에 김포한강신도시 사업으로 인해 교통인프라 등이 갖춘 곳으로 지난 2018년 3월 신도시를 지정할 때도 물망에 올랐던 곳이다.

H공인중개사무소 직원은 "김포골드라인을 통해 지하철 5·9선과 공항철도를 이용할 수 있는 장점이 부각되면서 이곳을 찾는 이들이 많아졌다"라며 "아파트 가격도 서울과 비교해서 저렴해 최근 몇 년간 신혼부부와 젊은 층이 아파트 매매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지만 농지와 임야 등도 지난해부터 주말농장 용도로 사들이겠다는 젊은 사람들이 많았다"고 말했다.

최근 2년간 이 지역의 토지 매매는 2배 가량 늘어났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경기도 김포시 고초읍에서 거래된 토지 거래는 479건으로 전년(234건)보다 두 배 가량 거래량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거래금액은 4877억 6236만원 전년(1524억 9216만원)보다 68.73% 증가했다.

[서울=뉴스핌] 유명환 기자 = 2021.04.05 ymh7536@newspim.com

◆ 외지인 '묻지마 투자'로 거래량 2배 증가

외지인들의 토지 구매는 일 년 새 2배 가까이 증가했다. 지난해 김포 고촌읍 인근 토지 거래는 11만 4360㎡로 전년(5만 9650㎡) 거래량 보다 5만 4710㎡ 급증했다.

고촌읍 인근 P공인중개사무소 직원은 "지난해 1월부터 외지인들이 찾아와서 땅도 보지 않고 매입했다"며 "특히 몇몇은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으로 묶인 땅까지 사들였다"고 말했다. 실제 한 개인이 지난해 1월과 2월 고촌읍 태리 일대 임야 3439㎡에 대한 지분을 쪼개 매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토지 금액은 9억 2358만원에 매입했다.

외지인들의 매수가 계속되면서 땅값은 급등했다. 인근 B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몇달 전까지만 해도 전답 시세가 3.3㎡ 당 80만원 정도였는데, 최근엔 평당 100만원 넘게도 거래됐다"면서 "지금은 신규택지 기대감에 다들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라 매수 문의는 있어도 매물이 없어 거래가 끊겼다"고 설명했다.

이날 함께 동행한 Z공인중개사무소 직원은 "그린벨트로 묶인 토지를 누가 사겠냐는 생각이들 수 있지만 지금은 단 한 평도 구매할 수 없다"며 "지난해 주말농장을 하겠다고 매입된 농지지지만 말라비틀어진 나무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고촌읍 일대는 논·밭두렁과 산 등이 이뤄졌다. 봄 농사에 나선 김모 씨는 "농사를 지을 땅이 너무 부족하다"라며 "주변 땅주인들이 최근에 외지인들에게 팔아서 이젠 몇 남지 않은 인원들만이 농사를 짓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5일 경기도 김포시 고촌읍 농지.[사진=유명환 기자] 2021.04.05 ymh7536@newspim.com

◆ 농민 사라지고 포크레인만 '들락날락'

방치된 농지는 곳곳에서 볼 수 있었다. 고촌읍 풍곡리와 천호리 인근 농지는 농지라고 하기엔 민망할 정도다. 농지는 갈라지고 잡초들만 무성할 뿐 농민의 흔적은 전혀 찾아 볼 수 없었다.

주변에 있는 거라곤 포크레인이 지나간 흔적만 선명하게 남아있었다. 해당 지역은 지난해 10월 서울 구로구에 거주하는 30대 2명이 이 땅을 사드렸다. 당시 매맷값은 3.3㎡당 100만원가량인 3억 6000만원으로 절반 이상을 은행대출로 충당한 것으로 추정된다.

R공인중개사무소 직원은 "여기서 농지라고 칭할 수 있는 땅은 손으로 꼽을 수 있다"라며 "지난해 남아 있는 농지가 모두 외지인들에게 팔렸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각종 부동산 호재가 맞물리면서 투기 세력이 집중된 것으로 보고 있다. 여경희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김포 고촌은 6.17 부동산 대책 때 규제지역에서 빠지면서 풍선효과가 예상됐던 곳"이라며 "서울과 인접하고 여러가지 호재가 있어 투기세력이 모여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고준석 동국대 겸임교수는 "신도시로 지정되면 협의양도인택지나 아파트 분양권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여기에 GTX노선까지 들어설 경우 투기세력을 막기에는 한계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ymh753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