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프로배구 남자부, 시즌 2주 중단... KB손보 박진우 코로나19 확진

  • 기사입력 : 2021년02월23일 09:56
  • 최종수정 : 2021년02월23일 09: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국내 첫 프로 선수 확진자 발생으로 인해 프로배구 남자부 경기가 2주간 중단된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23일 "KB손해보험 배구단 소속 선수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연맹 대응 매뉴얼에 따라 V리그 남자부 경기를 2주 동안 잠정 중단키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mironj19@newspim.com

앞서 남자부 KB손해보험 센터 박진우가 22일 오전 고열 증세를 느껴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이날 늦게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국내 선수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어 KOVO는 "해당 선수가 최근 출전한 21일 KB손해보험과 OK금융그룹 경기를 참석한 모든 관계자들은 즉시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방역당국의 밀접 접촉자 분류를 따라 2차적으로 추가 검사가 진행될 예정이다"고 전했다.

KOVO는 지난해 12월 26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OK금융그룹과 KB손해보험의 남자부 경기에 중계 스태프로 참여한 카메라 감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4경기를 취소한 후 올 1월5일 시즌을 재개한 바 있다.

확진자가 나오지 않은 여자부의 경우 23일 진행할 전문위원, 심판진, 기록원 등 관계자들의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따라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으면 일정대로 정상 진행한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