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프로배구에 국내선수 첫, 코로나19 확진... 남자부 시즌 중단 불가피

  • 기사입력 : 2021년02월23일 08:06
  • 최종수정 : 2021년02월23일 09: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학폭(학교폭력)에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시즌 중단이 불가피해졌다.

국내선수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일단 남자부의 경우 2주간 시즌이 중단된다. [사진= KOVO]

KB손해보험은 "박진우가 22일 오전 고열 증세를 느껴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이날 오후 늦게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국내 선수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확진자가 나와 지난 21일 KB손보와 경기를 치른 OK금융그룹 선수단 전원이 23일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그동안 V리그에서는 외국인 선수 확진자(노우모리 케이타(KB손보)와 브루나 모라이스(흥국생명))만이 나왔다.

프로배구연맹(KOVO)은 지난해 12월 26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벌어진 OK금융그룹과 KB손해보험의 남자부 경기에 중계 스태프로 참여한 카메라 감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4경기를 취소했다. 이후 코칭스태프, 사무국 직원 등 1500여명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한바 있다.

당시엔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아 1월5일 재개했지만 이번 국내 선수의 코로나19 확진으로시즌 중단이후 리그 조기 종료 가능성이 커졌다. 남자부 정규리그는 시즌 전 사전 합의에 따라 앞으로 2주간 열리지 않는다. 지난해 3월 출범후 사상 첫 시즌을 조기종료한 프로배구는 우승팀 없이 5R 순위로 마감했다.

올해 들어 프로배구에선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의 '쌍둥이 자매' 이재영·이다영과 남자부 OK금융그룹 송명근·심경섭의 학폭이 폭로됐다. 또한 이상열 KB손해보험 감독이 대표팀 코치 시절 국가대표 에이스였던 박철우(한국전력)를 폭행한 전력이 논란이 됐다.

남자부 삼성화재 박상하는 학폭 사실을 인정하고 22일 은퇴를 선언했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