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미 하원 예산위원회, 바이든 부양책 승인...이번 주 본회의 표결

  • 기사입력 : 2021년02월23일 09:13
  • 최종수정 : 2021년02월23일 09: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미국 하원 예산위원회가 조 바이든 대통령의 코로나19(COVID-19) 경기부양책을 승인하면서 1조9000억달러(약 2112조8000억원) 규모의 부양안 본회의 표결이 임박했다는 소식이다.

미국 연방의회 의사당 [사진= 로이터 뉴스핌]

2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하원 예산위는 이날 찬성 19표, 반대 16표로 경기부양안 본회의 상정을 승인했다. 

코로나19로 타격입은 미 경제와 바이든 행정부의 백신·의료장비 보급에 추가적 지원 등 내용이 담긴 경기부양책은 이번 주 하원 본회의에서 표결될 것으로 보인다.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는 실업수당 혜택이 끝나는 오는 3월 14일 이전에 부양책 의회 가결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알렸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우리는 코로나19 대유행을 종식하고 수많은 국민들의 고통을 막기 위해 조속히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이날 성명을 발표했다. 

민주당이 상·하원 다수당이어서 법안 가결은 순조로울 전망이다. 상원은 50대 50으로 양당이 똑같이 의석을 나눠갖고 있지만 상원 의장인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이 투표권을 행사하면 51대 50으로 민주당이 유리하다.

미 하원 위원장인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은 바이든 부양안을 신속처리하기 위해 조정권(reconcilation)을 활용하겠다고 한 상황. 공화당의 찬성표 하나 없이 민주당 단독으로 법안 통과를 가능케할 전망이다. 

그동안 공화당 의원들은 이번 부양책 규모가 너무 크다며 반대해왔다. 공화당의 버디 카터 하원 예산위 소속 의원은 "지난해 코로나19 경기부양책에 이미 4조달러를 쓴 상황이고, 1조달러는 미처 다 사용하지 못한 상황에서 추가 2조달러씩이나 필요하냐"며 "다음 세대에 빚지는 돈"이라고 지적했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