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서울시, 제설1단계 발령...비상근무체제 돌입

수도권 1~3cm 눈 예보, 도로 결빙 우려

  • 기사입력 : 2021년02월16일 08:54
  • 최종수정 : 2021년02월16일 08: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서울시는 16일 수도권에 1~3cm의 눈이 예보됨에 따라 오전 6시부터 제설 상황실을 가동하고 8시 제설 1단계를 발령,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제설차량과 장비를 전진 배치하고 서해지역 강설 이동 경로에 설치된 CCTV를 통해 강설 징후를 사전 포착해 골목길, 급경사지 등 취약도로 우선으로 제설제를 살포할 계획이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서울과 경기 일부 지역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28일 오전 서울 송파구의 한 거리에서 시민이 눈을 피해 걷고 있다. 2021.01.28 mironj19@newspim.com

또한 골목길, 급경사지에 비치돼 있는 제설함에 제설제와 장비를 보충해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한제현 안전총괄실장은 "눈이 내린 후에도 영하권의 추위가 계속되고 도로가 결빙돼 빙판길이 만들어질 수 있으니 자가용 운행은 자제하고 많은 눈이 예보된 만큼 내 집 앞, 내 점포 앞 눈치우기에도 적극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