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해외부동산 구매 78% 급감에도, 자산가들 은행서 '매입 타진'

해외 부동산 매입 사실상 전무…"실사 불가능"
2020년 3분기 부동산 해외직접투자 78% 급감
고액자산가 관심 커져…"코로나 이후 투자 계획"

  • 기사입력 : 2021년01월22일 08:41
  • 최종수정 : 2021년01월22일 08: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진호 기자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며 은행의 해외 부동산 매입 업무가 직격탄을 맞았다. 코로나19로 글로벌 경제의 불확실성이 커진데다 부동산 투자의 필수요건인 현장 실사가 사실상 불가능해진 영향으로 분석된다.

주요 시중은행 사옥 [사진=각 사]

22일 금융권에 따르면 해외 부동산 투자자문 서비스를 제공하는 A은행의 해외 부동산 매입 업무는 예년에 비해 10분의 1 수준으로 급감한 것으로 알려졌다.

A은행 관계자는 "부동산 투자의 경우 실제 눈으로 보고 결정해야 하는 특성이 커 코로나19 영향을 크게 받고 있다"며 "특히 미국 등의 경우 하루 평균 코로나 확진자가 20만명에 달하는 등 경제적 불확실성마저 커지고 있어 투자를 망설이는 자산가들이 많다"고 전했다.

최근 몇년 간 은행권에선 고액자산가들을 중심으로 해외 부동산 매입 문의가 지속적으로 늘어났다. 국내 부동산 시장이 정부의 강력한 규제로 투자처로서 매력을 잃었다는 판단에 미국과 일본 그리고 베트남 등 신흥국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진 영향이다.

이에 주요 시중은행은 앞다퉈 부동산 자문센터 내에 해외 부동산 자문서비스를 제공하며 고객 유치에 열을 올려왔다. 대표적으로 신한은행과 하나은행은 글로벌 부동산 서비스 업체인 '케이에프코리아'와 전략적 제휴를 통해 투자 자문은 물론 부동산 거래 지원과 투자세미나를 개최했다.

하지만 지난해 초부터 시작된 코로나19 펜데믹으로 해외 부동산 투자가 급감하기 시작했다. 해외 부동산 매입을 위해선 실사가 필수적인데 이런 활동 자체가 현실적으로 어려워진 탓이다.

B은행 해외부동산 담당 팀장은 "작년부터 올해까지 해외 부동산 매입 건은 사실상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고 귀띔했다.

실제 기획재정부가 지난달 발표한 '2020년 3분기 해외직접투자 동향'을 보면 3분기 부동산 해외직접투자액은 전년 대비 무려 78.9%나 급감했다. 코로나19로 주요국의 임대수요가 위축됐고 투자를 위한 실사가 불가능한 상황이 원인으로 지목됐다.

다만 해외 부동산에 대한 자산가들의 관심은 여전히 높은 것으로 전해진다.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이 종료되는 대로 해외 부동산 매입을 계획하는 이들이 많다는 뜻이다.

이는 국내 부동산 시장의 대출규제가 극심한 점이 원인으로 분석된다. 정부는 급증한 부동산 가격을 진정시키기 위해 1분기 중 '가계부채 관리 선진화 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주담대 심사시 적용하는 총부채상환비율(DTI) 대신 훨씬 엄격한 DSR 규제를 적용하는 것과 고액 신용대출에 대한 원금분할상환 의무화 등이 대책에 포함될 것으로 전해진다.

C은행 관계자는 "국내 부동산 시장의 규제가 워낙 심해 해외 부동산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은 여전히 큰 상황"이라며 "코로나19 이후 매입을 대비해 상담을 신청해오는 자산가들이 많다"고 전했다.

rpl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