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달러, "당분간 금리인상 없다" 파월 발언에 하락 전환 

  • 기사입력 : 2021년01월15일 06:35
  • 최종수정 : 2021년01월15일 06: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민지현 기자 = 미국 달러화가 장중 하락세로 방향을 전환했다.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가 조만간 기준금리 인상이 이뤄지지 않을 것이며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와 관련해서도 논의하기에 이르다는 입장을 밝히면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의 충격에서 금융 시장을 보호하기 위한 연준의 자산 매입 프로그램은 미 달러 공급을 늘리고 가치를 떨어뜨려 달러 하락 요인이다.

이날 달러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대규모 경기 부양책 발표 기대감 속에 미 국채 수익률 상승과 맞물려 상승 흐름을 이어가다가 파월 의장의 발언 이후 하락 전환했다.

14일(현지시간) 6개국 통화 대비 달러화 가치를 반영한 달러 인덱스는 뉴욕시간 오후 4시 30분 현재 0.16% 하락한 90.21에 거래됐다.

유로/달러 환율은 0.01% 상승한 1.2161달러로 보합권에 거래됐다. 달러/엔 환율은 0.09% 하락한 103.77엔으로 엔화가 달러화에 대해 상승했다.

파운드/달러 환율은 0.38% 상승한 1.3690달러로 파운드화가 달러 대비 강했고, 호주 달러는 0.70% 상승한 0.7786달러를 기록했다.

파월 의장은 이날 프린스턴 대학이 주최한 웹 심포지엄에서 "미국 경제가 연준의 목표치에 도달하려면 멀었고 연준의 과업을 충분히 달성할 때 까지 초완화적인 정책 기조를 바꿀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익스체인지뱅크오브캐나다의 에릭 브레가 FX 전략가는 로이터통신에 "예상했던 대로 비둘기적이었다"며 "오늘 달러가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외환 시장은 몇 시간 전에 이 결과를 미리 반영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외환 시장 참가자들은 이날 바이든 당선인이 수조달러 규모의 코로나19 경기 부양안을 발표를 기다리고 있다.

지난주 3년 최저치를 기록했던 달러 인덱스 대규모 부양책 기대가 미 국채 수익률을 10개월 만에 1%대 위로 밀어 올리면서 약 1.2% 상승했다.

미 국채 수익률은 뉴욕시간 오후 4시 21분 기준 전 거래일보다 4.1bp 상승한 1.128%를 나타내고 있다. 이날 예정된 바이든 당선인의 부양책 발표 기대감에 국채 가격은 하락 압력을 받았다. 이달 초 이후 10년물 수익률은 20bp 이상 올랐다.

오안다의 에드워드 모야 수석 시장 애널리스트는 "결국 시장 참가자들은 바이든의 임기 첫 100일 동안 예상했던 것보다 더 많은 경기 부양 효과를 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부양안에 대한 시장의 기대는 높지만, 다수의 전문가들은 정부 지출 기대감이 이미 가격에 반영됐다고 보고 있다.

한편, 유로화는 유럽중앙은행(ECB)가 환율을 예의 주시할 것이라고 밝힌 데 따라 하락 압력을 받았다. 지난 6개월간 유로화는 6.3% 이상 상승했다.

크리스틴 리가르드 ECB 총재는 지난 13일 "환율 흐름이 물가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는 것에 대해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 달러화 [사진=로이터 뉴스핌]

jihyeonm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