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트럼프 시위대, 의회까지 점거하며 '무법천지'..바이든 당선 절차 중단

시위대, 트럼프 연설후 경찰 저지선 뚫고 의회 진입·점거
CNN "총격으로 1명 중태"
워싱턴 시장 오후 6시 통금 발표

  • 기사입력 : 2021년01월07일 05:39
  • 최종수정 : 2021년01월07일 06: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지지 시위대가 6일(현지시간) 연방 의회 의사당에 난입, 의회의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승리 확정 절차가 중단되는 등 워싱턴DC 일대가 극도의 혼란과 충격에 휩싸였다. 

CNN 방송 등에 따르면 시위대는 바이든 대통령 당선 결과 확정 이전 공화당 일부 의원의 요구로 토론이 진행되고 있던 이날 오후 미 의회 의사당 진입했고 일부는 경찰의 저지선을 뚫고 건물 내부로 들어가 점거에 나섰다. 

의회 경비대가 최루탄까지 쏘며 저지했으나 갑자기 불어난 시위 군중을 막는데 실패했다. 

트럼프 지지 시위대가 경찰과 대치하며 의회 진입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들은 의회 의사당 건물 외곽 계단과 주변을 사실상 점거했다. 일부 시위대는 각목 등을 이용해 외부 창문을 깨고 경내로 들어가 점거하는 등 의사당 안팎은 무법천지의 아수라장으로 변했다.   

의사당 내부로 진입한 시위대는 의사당 내부를 별다른 제지없이 행진했고 일부 시위대가 회의실까지 진입을 시도하자 경비원들이 권총을 들고 대치하는 일촉 즉발의 상황도 연출됐다.  

CNN 방송은 의사당에서 여성 1명이 총격을 받고 중태에 빠졌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경찰 당국은 의사당 내 의원들에 의자에 대피하거나 안전 장소로 대피하라고 권고했고 바이든 당선인 확정 절차도 모두 중단됐다. 이날 상하원 합동회의를 주재하기 위해 참석했던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양당 의원들은 결국 의사당을 빠져 나갔다. 

일부 시위대는 미 상원의 의사당 의장 연단까지 올라가 손을 흔들기도 했다.  

미 의회 의사당을 점거한 트럼프 지지 시위대.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들 시위대는 이날 오전부터 워싱턴DC에 집결, 백악관과 의회 주변에서 산발적인 시위를 벌였다. 오전만해도 시위는 평화적으로 진행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 인근 엘립스 공원에 마련된 연단에 올라 지지자들에게 "우리는 절대 포기 하지 않는다. 결코 승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선동하면서 분위기가 급변했다고 CNN 방송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가 이겼다. 우리는 이것(승리)을 빼앗아 가져가게 하지 않을 것"이라며 시위대를 고무시켰다고 방송은 지적했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