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트럼프, '보수우위' 대법원에 마지막 승부수.."불법 대통령에 정권 내줘선 안돼"

  • 기사입력 : 2020년12월11일 03:07
  • 최종수정 : 2020년12월11일 07: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불법적으로 승리한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에게 정권을 내줄 수 없다면서 연방 대법원이 이를 바로 잡아야 한다고 10일(현지시간) 주장했다. 보수 절대 우위 구도를 지닌 연방 대법원에서 선거 뒤집기를 위한 마지막 승부수를 던진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연방 대법원은 미국 역사상 최대 부정 선거로부터 우리나라를 구할 기회가 있다. 78%의 사람들이 선거가 조작됐다고 느끼고(알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현명함과 용기!"라는 글을 올리며 대법관들을 압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밖에 "어떻게 당신들은 경합주에서 합법적인 투표에서 수십만표 차이로 패배한 사람에게 이 선거를 줄 수 있느냐"면서 "어떻게 정당성이 없는 대통령에 의해 나라가 운영될 수 있느냐"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공화당이 장악한 각 주의 검찰총장들을 백악관으로 불러모아 오찬을 함께 하며 대법원 소송에 총력전 태세를 갖췄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지난 8일 텍사스주 정부는 트럼프 대통령이 패배한 4개 경합주를 대상으로 연방 대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날 트위터를 통해 "텍사스주(소송)에서 언급된 4개주 등에선 광범위한 선거 부정이 있었다는 거대한 증거가 있다" "이는 정말 큰 사안"이라면서 적극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이후 공화당이 장악한 17개주에서도 이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 소속 주 정부들의 움직임은 각 지역 별로 제기됐던 선거 불복 소송이 주 연방법원에서 대부분 기각당한 가운데 나왔다. 또 오는 14일에는 이미 대선 결과를 확정한 50개주와 워싱턴DC가 선거인단 투표를 통해 바이든을 차기 대통령으로 선출하는 절차가 마무리될 예정이다.  

따라서 '바이든 당선'이란 쐐기가 박히기 전에 트럼프 대통령측은 연방 대법원을 선거 결과를 뒤집기 위한 마지막 승부처로 삼은 셈이다. 현재 연방 대법관 구성은 트럼프 대통령의 임기를 거치면서 보수대 진보 비율이 6대 3으로 보수파 절대 우위 구도가 됐다. 이를 적극 활용하겠다는 심산이다.   

하지만 연방 대법원이 선거 민의를 무시하고 트럼프 대통령의 손을 들어줄 가능성은 높지 않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대법원은 지난 8일에도 펜실베이니아주의 우편 투표 결과를 무효화해야 한다는 미 공화당의 요청을 기각한 바 있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