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美, 각주 선거 소송 사실상 마감..트럼프 '선거 뒤집기' 허사

  • 기사입력 : 2020년12월09일 04:16
  • 최종수정 : 2020년12월09일 04: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미국이 11·3 대선과 관련, 8일(현지시간) '안전지대(safe harbor)' 확보 마감일을 맞이하면서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백악관에 한발 더 다가섰다. 

미국은 각 주별로 선출된 대선 선거인단 투표를 앞두고 각 주가 재검표와 소송 등 각종 절차를 마무리하고 개표 결과를 인증도록 한 마감시한을 정해놓고 있고, 이를 안전지대 확보 마감일이라 부른다. 따라서 8일이 지나면서 주별 대선 결과가 다시 공식 인증되고 주 차원의 소송도 의미가 희석된다. 

뉴욕타임스(NYT)는 이날 오전 현재까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측이 조지아와 애리조나, 위스콘신, 펜실베이니아에서 제기한 소송 몇 건이 남아 있지만 대부분 조만간 종결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신문은 일부 지역에서 소송이 마무리되지 않고 다소 차질을 빚더라도 이미 지난주 캘리포니아주의 선거 결과 공식 인증 절차를 통해 바이든 당선인은 선거인단 과반수인 270명을 확보한 상태라고 전했다. 오는 14일로 예정된 각 주별 선거인단 투표에서 바이든 당선인이 차기 대통령으로 선출되는 데는 별 문제가 없다는 의미다. 

미국 언론들은 대선 개표 결과가 모두 인증될 경우 바이든 당선인이 538명의 선거인단 중 306명을 확보하게 된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확보한 선거인단은 232명에 불과하다. 

NYT는 안전지대 확보 마감일을 기점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선거 결과를 뒤집으려는 각종 소송과 노력도 사실상 허사로 돌아가게 된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경합주를 상대로 제기한 각종 선거 무효 소송이 기각당한 가운데 최근엔 펜실베이니아 공화당 소속 브라이언 커틀러 하원의장에 전화를 걸어 대선 결과를 무효화하라고 종용했지만 거절 당하기도 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 로이터 뉴스핌]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