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마켓·금융

[중국주식] 5G·전기차 수혜, 中 PCB 대장주 선난써키트

펑딩홀딩스·후뎬구펀과 함께 중국 PCB 업계 대표 기업
화웨이·비야디 등 대기업 핵심 공급기업
글로벌 시장에서도 선두 기업으로 꼽혀

  • 기사입력 : 2020년11월26일 10:45
  • 최종수정 : 2020년11월26일 17: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11월 19일 오전 11시35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5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핌] 강소영 기자= A주 상장사의 3분기 실적발표 이후 중국 기관투자자들의 인쇄회로기판(PCB) 제조 기업에 대한 기업탐방이 늘어나고 있다. 중국 증권일보의 17일 보도에 따르면, 선난써키트(深南電路)·충다지수(崇達技術)·펑딩홀딩스(鵬鼎控股)·보민전자(博敏電子)의 4개 광둥성 PCB 기업에 증권사·펀드사·은행·자산관리회사 등 52개의 기관투자자가 기업 탐방을 진행했다.

이중 선난써키트는 10월 28일부터 11월 11일까지 초상증권·보스펀드(博時基金)·국신증권·시티은행·중신건설, 개원증권(開源證券)·노무라증권·민생증권(民生證券) 등 10개 중국 대형 기관투자자들의 기업탐방 신청을 접수, 온라인으로 회사 소개를 진행했다. 

올해 3분기 선난써키트를 비롯한 주요 PCB 제조사들은 △ 일시적 수요감소 △ 환손실 △ 연구개발 비용 증가 등의 이유로 실적이 감소했지만, 전자회로 산업은 5G·전기차 산업의 발전과 함께 잠재 성장성이 높은 분야로 기대를 받고 있는 분야로 관련 선두 기업에 대한 시장의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 5G·전기차 등 첨단산업 시대, 중국 PCB 중심지로 부상 

PCB는 구리 배선이 얇게 인쇄된 판으로 그 위에 반도체·콘덴서 등 부품을 장착하는 전자부품이다. 기계를 분해했을 때 보이는 각종 소형 부품이 장착된 초록색 플라스틱 소재 판이 바로 PCB 이다. PCB는 전자기기의 크기를 줄이고 성능은 높이는 역할을 한다.

PCB는 가전·컴퓨터·자동차 등 상품에 쓰이는 중요 부품으로 이들 산업의 업황 및 거시경제 상황에 영향을 받기 때문에, PCB 산업 발전과 침체 주기 역시 이들 산업의 추이와 유사한 흐름을 보인다. 

2000년대 이후 나타난 PCB 산업의 세 단계에 걸친 쇠락과 발전 궤적은 이러한 특징을 잘 보여준다. 1단계는 2000~2002년으로 IT 닷컴 버블 붕괴와 함께 닥친 글로벌 경기 불황으로 전자제품 수요가 줄면서 PCB 업계도 타격을 받았다. 2단계는 2003년 초~2008년 상반기로 글로벌 경제 회복과 전자제품 업그레이드 수요가 맞물리며 PCB 수요도 대폭 증가하면서 호황을 맞았다.

3단계는 2008년 하반기~현재까지이다. 글로벌 금융위기로 PCB 업계가 다시 침체기를 겪었으나 스마트폰·태블릿PC 등 스마트 단말기 산업의 폭발적 성장으로 PCB 업계도 폭발적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5G·전기차 등 신형 IT 기반 첨단 산업의 발전으로 향후 PCB 산업도 지속적인 성장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PCB 생산 중심지 역시 산업 발전의 역사를 따라 변화하고 있다. 초기에는 유럽과 미주에서 발전하기 시작한 PCB 산업은 2000년대 일본을 거쳐 대만에서 고속 성장했다. 최근에는 중국 스마트 기기 수요 확대, 상대적으로 저렴한 인건비 등 요인이 더해져 PCB 산업의 중심이 중국으로 옮겨오는 양상이다. 선진국의 엄격한 환경보호 기준 역시 PCB 제조 기지의 중국 이전을 촉진하는 요인이다. 

중국 즈옌컨설팅(智研咨詢)이 발표한 '2020~2026 중국 PCB산업 발전과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2019년 글로벌 PCB 산업 규모는 718억 달러에 달했다. 2024까지 750억 달러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중국의 PCB 산업이 고속 발전기에 진입하면서 글로벌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커질 전망이다. 2022년 중국의 PCB 생산 규모는 356억8600만 달러에 이를 것으로 보고서는 예측했다. 중국 PCB 산업의 연평균 성장률(CAGR)은 3.7%로 같은 기간 글로벌 시장의 3.2%보다 0.5%포인트 높다.  

◆ 중국 PCB 3대 대장주, 선난써키트 성장속도 가장 빨라 

중국이 글로벌 PCB 산업의 중심지로 부상하면서 중국 관련 기업의 성장도 빨라지고 있다. 현재 중국 PCB 업계는 펑딩홀딩스(002938), 선난써키트(002916)와 호사전자(002463 滬電股份)의 3강 구도가 형성돼있다. 이들 기업은 A주 상장 PCB 기업 가운데 시가총액 순위 1~3위를 차지하고 있다. 

2019년 실적을 기준으로 보면, PCB 분야 최대 규모 기업은 펑딩홀딩스이다. 호사전자는 3대 기업 가운데 수익성이 가장 우수하다. 선난써키트는 성장 속다가 가장 빠른 기업으로 평가받고 있다.

펑딩홀딩스와 호사전자(후뎬구펀)와 달리 선난써키트는 중국항공공업그룹(AVIC)이 실질적으로 지배하는 중앙정부 국유기업이다. 중항공업은 군용 비행기를 전문으로 생산하는 초대형 국유기업으로 2019년 포춘글로벌 500대 기업 가운데 151위에 올랐다. 

중항공업이라는 든든한 뒷배경을 가진 덕분에 선난써키트는 하이엔드와 미들엔드 수준의 전자기판 설계, 연구개발 및 제조사로 빨리 성장할 수 있게 됐다. 통신설비를 핵심으로 데이터센터, 자동차 전차 및 항공우주, 자동화 의료기기까지 사업 분야를 확장하고 있다. 

중국 화웨이, ZTE, 비야디, 레노버 등 통신과 스마트기기 분야 유명 대기업들이 주력 고객사다. 이미 글로벌 PCB 10대 기업 안에 진입했다. 

다만 올해는 코로나19와 중미 긴장고조로 인해 실적이 시장의 기대치에 미치지는 못했다. 산업연구기관 Prismark에 따르면, 2020년 글로벌 PCB 산업의 가치가 지난해 보다 4.9% 감소했다. 

3분기 선난써키트도 순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5.79%가 감소했다. 이 같은 추세가 지속되면 올해 초 다수의 기관투자자들이 예상한 2020년 순이익 16억3000만 위안~18억 위안도 달성이 쉽지 않을 전망이다. 2019년 순이익 규모는 12억 3300만 위안으로 2018년보다 76.8%가 증가했다. 

그러나 1~2분기는 코로나19의 충격에도 매우 우수한 실적을 기록했다. 상반기 매출액이 59억1500만 위안으로 전년 동기 대비 23.46%가 늘어났다. 순이익은 7억 2400만 위안으로 53.77%의 증가율을 나타냈다. 상반기 우수한 실적은 5G통신, 데이터센터, 의료 등 부문이 팬데믹의 영향을 크게 받지 않고 비교적 빠른 성장세를 유지한 덕분으로 분석된다.  

상반기 호실적 덕분에 올해 1~3분기 실적도 경쟁사에 비해 선방했다. 이 기간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17.29%가 증가했고, 순이익도 26.6%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주당순이익은 2.3위안으로 전년대비 25.68% 상승했다. 

같은 기간 중국 1위 PCB 기업으로 꼽히는 펑딩홀딩스의 2020년 1~3분기 매출은 174억 6600만 위안으로 전년 대비 0.74% 늘어났다. 순이익은 13억7900만 위안으로 지난해 대비 18.9% 감소했다. 주당순이익은 0.60위안으로 전년 동기 대비 18.92%가 줄었다. 

◆ 한국인 투자자 보유 10대 중국 주식 중 9위 

선난써키트는 우리나라는 외국 주식 투자자들도 관심을 갖는 종목이다. 11월 17일 기준 예탁결제원 보유량 기준 한국인이 가장 많이 거래한 중국 종목 가운데 9위를 차지했다. 

중국 증권사들도 선난써키트에 대한 긍정적인 전망 보고서를 잇따라 내놓고 있다. 만련증권은 10월 29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 5G 기지국 보금과 관련 서비스 확대 △ 데이터 센터 확충 등으로 PCB 수요와 가격의 동반 상승 추세가 예상되는 만큼 업계를 선도하는 선난써키트의 매출과 실적 향상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화금증권도 올해 연말 인텔의 새로운 CPU 플랫폼 Whitley 출시, 5G 통신의 보급 등 PCB 시황의 호황으로 글로벌 선두 기업으로 성장한 선난써키트의 지속적인 성장을 전망했다. 

화금증권이 예상한 선난써키트의 2020~2021년 순이익 규모는 15.5/ 20.5와 23.8억 위안으로 이에 상응하는 PE는 42.6/ 32.2/ 27.8배로 제시했다. 만련증권은 같은 기간 순이익 규모를 16.92/ 22.11/27.61억 위안으로 화금증권보다 더 높게 예상했다. 현재 주가 기준 향후 3년 PE는 33.7/ 25.8/20.7 배로 분석했다. 두 증권사 모두 선난써키트에 대해 매수 의견을 추천했다. 향후 6개월 이내 주가가 전체 시장 대비 15% 이상 상승할 것으로 예상될 때 매수 의견을 제시한다. 

수요 확대에 대응하기 위해 선난써키트는 지난해부터 생산 능력 확충에 나섰다. 2기 공장 설립을 위해 2019년 12월 전환사채를 발행해 15억2000만 위안의 자금을 조달했다. 연구개발에도 적극적이다. 2019년 연구개발 비용해 투자한 자금은 전년 대비 54.77%가 늘어난  5억 3700만 위안으로 집계됐다. 전체 매출의 5.10%에 해당하는 규모다. 

다만 △ 대규모 생산 시설 확충 후 생산량 확대 지연 △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5G 보급 속도 △ 연구개발 성과 기대 이하 등의 우려가 현실화 경우 단기적으로는 주가가 영향을 받을 수 있는 점도 리스크로 고려해야 한다. 

 

 [본 기사는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며, 투자를 권유하거나 주식거래를 유도하지 않습니다. 해당 정보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js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