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달러, 위험 선호에 하락…바이든 정권 이양·백신 기대

  • 기사입력 : 2020년11월25일 06:57
  • 최종수정 : 2020년11월25일 06: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민지현 기자 = 미국 달러화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조 바이든 당선인에게 정권 이양 작업에 협조하겠다는 뜻을 밝히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출시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면서 안전 자산이 강해진 영향에 하락했다.

전날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연방총무청(GSA) 청장에게 정권이양에 협력할 것을 지시했다고 전했다. 다만 대통령 선거 결과에 대한 법적 다툼은 이어갈 예정이라는 점도 강조했다.

24일(현지시각) 6개국 통화 대비 달러화 가치를 반영한 달러 인덱스는 0.38% 하락한 92.16에 거래됐다.

딜러 인덱스는 전일 3개월 최저치인 92.013까지 후퇴하면서 주요 기술적 지지선인 바로 위에서 거래됐다. 92 아래로 내려갈 경우 추가적인 약세가 전망된다.

미국 달러화 [사진=로이터 뉴스핌]

유로/달러 환율은 0.44% 상승한 1.1893달러로 유로화가 달러화 대비 강세를 보였고, 달러/엔 환율은 0.10% 하락한 104.44엔을 기록했다. 파운드/달러 환율은 0.29% 상승한 1.3361달러를 나타냈다.

위험 자산과 함께 오르는 호주 달러는 1.04% 상승한 0.7361달러를 나타냈다. 뉴질랜드 달러화도 0.7005달러로 2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는데, 뉴질랜드 중앙은행이 정책 완화 기조를 축소하면서 더욱 탄력을 받았다.

오안다의 에드워드 모야 수석 시장 애널리스트는 로이터통신과 인터뷰에서 "두 가지 불확실성이 사라졌는데, 하나는 트럼프 행정부가 질서 있는 정권 이양에 협조하지 않을 것이라는 예측이고 다른 하나는 각 제약사의 백신 발표가 보건 전문가의 예상보다 훨씬 더 낙관적이었다는 점"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비트코인은 4% 이상 급등한 1만9139달러에 거래되면서 지난 2017년 12월 기록한 최고점 1만9666달러에 근접했다.

모야 애널리스트는 비트코인 급등세에 대해 "모멘텀 트레이드가 됐다"며 "중앙은행과 정부로부터 상당한 경기 부양이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바이든 당선인이 차기 재무장관으로 재닛 옐런 전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을 지명한 것도 투자 심리에 긍정적이다. 옐런 전 의장은 코로나19로 침체에 빠진 경제를 부양하기 위해 정부 지출 규모를 늘릴 것을 주장해왔다. 그렇지만 미국의 부채가 급증하고 예산 적자가 악화하는 것에 대해서도 우려를 표명했다.

웰스파고의 에릭 넬슨 매크로 전략가는 "그는 연방 예산에 대해 엇갈리는 의견을 갖고 있다"며 "예산과 관련해 엄청나게 매파적일 것으로는 기대되지 않지만 사람들이 바라는 만큼 비둘기파적인지 잘 모르겠다"고 전했다.

미국의 11월 소비자신뢰지수는 지난달 101.4에서 96.1로 시장의 예상보다 크게 하락했다. 코로나19가 크게 재확산하고 사업장이 문을 닫으면서 4분기 경제 성장이 급격히 둔화할 것이란 기대가 강화됐다. 

jihyeonm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