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미 연방조달청, 바이든 정권 이양 공식 착수…트럼프 패배 사실상 인정

트럼프, 트윗으로 GSA 정보 공개 승인 알려

  • 기사입력 : 2020년11월24일 09:05
  • 최종수정 : 2020년11월24일 09: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에밀리 머피 연방총무청(GSA) 청장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측에 직무 인수인계에 필요한 자원을 제공하겠다고 밝혀 정권 이양 절차가 공식 시작됐다.

23일(현지시각) CNN 등 외신보도에 따르면 머피 청장은 바이든 인수위원회 측에 서한을 보내 트럼프 행정부가 공식 정권 이양 절차를 시작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우리나라 조달청에 해당하는 GSA는 1963년 연방 의회가 제정한 대통령직 인수법에 따라 대통령 당선인을 확정한 뒤 대통령·부통령 당선인에 공식적인 직무 인수인계에 필요한 인적 및 물적 자원을 제공해야 한다.

바이든이 대선 승리를 선언한 지 2주 넘게 해당 작업을 미뤄 오던 머피 청장이 서한을 보낸 것은 현 행정부가 트럼프 패배를 공식 인정한 것으로 읽힌다.

서한에서 머피 청장은 정권 이양 절차를 연기했던 것이 백악관의 압력 때문이 아니며, 이번 결정 역시 독립적으로 내린 것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해당 소식이 전해지고 수 분 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GSA에 대한 이양 작업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나라를 위한 머피 총장의 변함없는 충성과 헌신에 감사드린다"면서 (이양 작업 지연으로) 총장이 괴롭힘과 위협 등을 당했는데 총장이나 총장 가족, GSA의 직원들이 그런 수모를 겪길 원치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대선 불복과 관련해) 여전히 자신이 승리할 것이라면서도 "하지만 국가 이익을 위해 에밀리 청장과 GSA가 초기 정권 이양 프로토콜에 관해 필요한 작업을 할 것을 권하는 바"라고 밝혔다.

[사진=트럼프트위터] 2020.11.24 kwonjiun@newspim.com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