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미시간주, '바이든 승리' 대선 결과 확정...트럼프에 타격

주 개표참관위, 15만표 이상 차이 결과 인증

  • 기사입력 : 2020년11월24일 07:57
  • 최종수정 : 2020년11월24일 07: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미국 미시간 주가 올해 대선 민주당 후보인 조 바이든의 승리를 주내 투표 결과로 23일(현지시간) 확정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미시간 주 개표참관인위원회는 바이든이 15만표가 넘는 차이로 트럼프 대통령을 앞선 것을 주 집계 결과로 확정하기로 의결했다.

신문은 미시간 주의 이 같은 결정은 경합 주의 집계 결과 확정을 늦추려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타격이 됐다고 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 측은 대선 불복 차원에서 제기한 우편투표 무효화 등 소송이 여러 건 기각되자 경합 주의 결과 확정을 지연하는 전술로 무게 중심을 옮겼다. 시간을 번 뒤 일반 투표 결과와는 다른 선거인단을 선출하겠다는 의도다.

하지만 미시간 주의 결과 확정으로 이런 전술마저도 패색이 더욱 짙어진 모양새다. FT는 "바이든의 승리에 이의를 제기하기 위한 트럼프의 선택지가 급격히 줄고 있다"고 전했다.

[워싱턴 로이터 =뉴스핌]김근철 기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백악관 브리핑 룸에서 약값과 관련한 발표를 하고 있다. 2020.11.21 kckim100@newspim.com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