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연준, 긴급대출 기금 일부 반환해도 7500억달러 화력 남길수 있다"

  • 기사입력 : 2020년11월20일 20:01
  • 최종수정 : 2020년11월20일 20: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코로나19(COVID-19) 대응을 위해 도입한 연방준비제도(연준)의 긴급 대출프로그램을 연말 종료하겠다고 일방 통보했으나, 향후 정부와 연준 간 합의를 통해 연준이 여전히 상당한 화력을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미국 경제전문 매체 CNBC가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19일 제롬 파월 연준 의장에게 서한을 보내 긴급대출 프로그램 일부를 12월 31일 이후 연장하지 않겠다고 통보했다. 그는 긴급 대출프로그램 4개를 90일 연장하되 미사용 중인 일부 자금은 종료하고 반환해달라고 요청했다.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사진=로이터 뉴스핌] 2020.11.13 mj72284@newspim.com

지난 3월 미 의회에서 통과된 1차 경기 부양 패키지 법(CARES Act) 기금에서 할당된 긴급대출 프로그램을 통해 연준은 금융시장 전반에 최대 4조5000억달러를 지원할 수 있는 화력을 갖추게 됐는데, 트럼프 행정부의 이번 조치로 금융 시스템을 뒷받침할 연준의 능력이 크게 제한됐다. 

므누신 장관의 이같은 통보에 연준은 극히 이례적인 공개 대응에 나섰다. 연준은 이날 성명을 통해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기간 구축된 모든 긴급대출 프로그램들이 여전히 취약하고 위축된 경제를 뒷받침할 수 있는 중요한 역할을 지속하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트럼프 행정부의 이번 결정에 정통한 복수의 소식통은 므누신 장관 혹은 조 바이든 차기 정부의 재무장관이 연준과 새로운 합의를 통해 긴급대출 프로그램을 되살리는 결정을 내릴 수 있다고 전했다.

므누신 장관의 통보에 따라 일부 긴급대출이 중단되더라도 연준에는 여전히 250억달러의 기금이 남게 되고 외환안정자금으로 약 500억달러가 배정돼 있다. 이에 따라 연준은 시장 붕괴 시 개입할 경우 여전히 의회 승인이 필요 없는 7500억달러(약 838조원)의 대출 여력을 가질 수 있게 된다. 다만 이를 위해서는 재무장관과의 새로운 합의가 필요하다.

지금까지 연준이 긴급대출 프로그램에서 운용한 자금은 250억달러에 불과하므로 7500억달러는 매우 막강한 화력으로 볼 수 있다고 CNBC는 해석했다.

긴급대출 프로그램을 되살리려면 금융시스템에 새로운 쇼크가 발생해야 한다는 점에서 연준 입장에서는 그다지 바람직하지 않을 수 있지만, 위기 시 활용할 수 있는 자금이 있다는 사실이 중요하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