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미 재무, 일부 긴급 대출 미사용 기금 반환 요구...연준은 거부

4개 긴급 대출 프로그램 90일 연장...남는 4550억달러 반환요구
연준, 성명서 통해 "취약한 경제에 아직 필요한 긴급 대책" 의견

  • 기사입력 : 2020년11월20일 07:22
  • 최종수정 : 2020년11월20일 08: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미국 재무부가 코로나19(COVID-19) 대응을 위해 마련된 연방준비제도(연준)의 긴급 대출프로그램 일부를 연장하되 미사용 기금을 반환할 것을 요청했으나 연준은 이를 거부해 충돌 양상이 벌어졌다.

19일(현지시각) 블룸버그통신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이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운용되고 있는 연준의 긴급 대출프로그램 4개를 90일 연장하되 미사용 중인 일부 자금은 종료하고 반환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연준은 짧막한 성명을 내고 비상 대출프로그램이 계속 되어야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고 통신은 전했다.

므누신 장관은 기업들에 단기 기업어음(CP)을 제공하는 CP매입기구(CPFF)와 머니마켓뮤추얼유동성창구(MMLF), 중소기업 급여보호 프로그램(Payroll Protection Program) 간접 지원 등의 운용 기간을 90일 연장할 것을 연준에 요청했다.

다만 재무부가 자금을 지원하는 다른 긴급대출 프로그램은 현재로서는 예정대로 12월 31일까지 종료하고 의회가 이 자금을 다른 곳에 쓸 수 있도록 4550억달러를 반환할 것을 지시했다. 기업 대출 프로그램인 메인 스트리트 대출 프로그램(Main Street Lending Program)과 회사채 매입 등이 여기에 해당된다.

하지만 연준은 "코로나19 대유행 시기에 만들어진 긴급 대책들이 아직도 취약한 우리 경제의 지원책 역할을 계속하기를 바란다"고 거부의사를 나타냈다.

앞서 17일 제롬 파월 연준 의장 역시 코로나19가 미국 경제에 여전한 위협이라면서 긴급 대출프로그램 연장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파월 의장은 지역 경제인 연합회인 베이에리어 카운슬(Bay Area Council)이 주최한 행사에 화상으로 참여해 지난 봄 연준이 마련한 긴급 대출프로그램을 "당장은 종료할 때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해 만료일인 올 12월 31일 이후까지 연장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2020년 주요 7개국(G7) 의장국인 미국의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사진= 로이터 뉴스핌]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