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르포] 김포 "5천만원 뚝"…파주 "지정 안되니 4천만원 쑥"

김포사우아이파크, 하루새 5000만원 뚝…"실거주자는 매수 기회"
13년간 분양가 밑돈 파주 운정…GTX-A 업고 "오를 일만 남았다"

  • 기사입력 : 2020년11월21일 07:18
  • 최종수정 : 2020년11월21일 08: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김포가 조정대상지역에 묶이고 나서 바로 매도호가를 내린 집주인도 있었어요. 실수요자 문의는 아직 있는데 투자자들은 확실히 뜸해졌구요. 김포에서도 오래 된 아파트나 최근에야 들썩이기 시작한 했지만 당분간 (상승)힘을 받기 어렵겠죠." (김포시 사우동 A공인중개사무소 관계자)

"파주는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A라는 교통호재가 있으니까 그 후광효과가 엄청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요. 경기도에서 드물게 비규제지역이라는 장점 때문에 풍선효과가 생길 가능성도 있구요." (파주 운정신도시 S공인중개사무소 관계자)

◆ 김포사우아이파크, 하루새 5000만원 뚝…"실거주자는 매수 기회"

경기도 김포와 파주 부동산시장이 11·19일 대책 발표 이후로 상반된 분위기를 보이고 있다. 새로 규제지역에 들어선 김포는 투자수요가 다소 주춤해진 반면 파주는 여전히 직전 최고가를 뚫고 오르고 있다. 

20일 오전 찾은 경기 김포시 사우동 '김포사우아이파크' 아파트 단지 주변 공인중개사무소는 한산한 분위기를 보였다. 국토교통부가 전날 김포를 조정대상지역에 포함한 데 따라 매수심리가 다소 위축된 모습이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9일 집값 과열이 이어진 경기 김포시(일부 읍‧면 제외)와 부산 해운대‧수영‧동래‧남‧연제구, 대구 수성구 등 7곳을 조정대상지역으로 신규 지정했다. 20일부터 효력이 발생한다.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2020.11.20 sungsoo@newspim.com

규제 여파에 따라 김포 일부 단지는 집주인이 매도호가를 내렸다. 김포 사우동에 있는 김포사우아이파크 112동 전용 103㎡ 5층은 지난 19일 매도호가가 9억5000만원으로 하루새 5000만원 하락했다.

다만 직전 실거래가보다는 여전히 높은 수준이었다. 지난 3일에는 같은 면적 22층이 7억8500만원에 실거래가됐는데 현재는 이보다 1억6500만원 높다.

조정지역 지정 후 오히려 호가가 오른 경우도 있었다. 김포사우아이파크 113동 전용 103㎡ 6층은 같은 날 9억3000만원으로 3000만원 뛰었다.

김포골드라인과 가깝고 지난 2018년 4월 준공된 신축인데다 대단지라는 강점이 가격을 지탱해주고 있다는 게 인근 공인중개사 관계자들 얘기다. 김포사우아이파크는 총 1300가구며, 김포골드라인 사우역까지 걸어서 11분 걸린다.

걸포동 한강메트로자이2단지 212동 전용 84㎡ 저층은 지난 19일 호가가 8억6000만원으로 하루 만에 3000만원 떨어졌다. 하지만 지난달 21일 같은 단지 25층이 팔렸던 가격(5억840만원)에 비하면 여전히 3억5000만원 이상 오른 수준이다.

이 아파트도 김포골드라인 근처에 있는 신축 대단지다. 지난 7월 준공됐고 2456가구 규모며, 김포골드라인 걸포북변역에서 걸어서 15분 거리다.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2020.11.20 sungsoo@newspim.com

김포시 사우동 A공인중개사무소 관계자는 "김포가 조정지역이 됐지만 한강메트로자이, 풍무센트럴프루지오와 같은 주요 아파트는 가격이 크게 떨어지지 않을 것"이라며 "김포는 GTX-D 노선이 들어올 가능성도 있는데다 인천지하철 2호선, 걸포4지구 개발과 같은 호재가 있어서 실거주자들은 오히려 최근 호가가 빠진 게 매수기회가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중개업소는 물량 부담이 가격하락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전했다. D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김포는 인근에 검단신도시와 3기 신도시 계양지구 입주물량이 점점 많아질 것이라는 부담이 있다"며 "대곡~소사선이 내년 7월에 개통하면 수요층이 고양시 쪽으로 일부 이동할 위험도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김포에서도 구축이거나 가격이 조금 늦게 오른 단지들은 매물이 쌓일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며 "장기동의 구축 시범단지나, 북변동이나 감전동은 이제 들썩이기 시작했는데 이런 지역들은 크게 힘을 받기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 13년간 분양가 밑돈 파주 운정…GTX-A 업고 "오를 일만 남았다"

반면 파주는 조정지역에 포함되지 않은 데 힘입어 호가가 수천만원씩 올랐다. 직전 최고가보다 현재 호가가 수천만원 이상 높은 경우도 많았다.

파주 목동동 해솔마을1단지 두산위브 104동 전용 84㎡ 25층은 지난 19일 하루새 매도호가가 5억5000만원으로 4000만원 올랐다. 지난달 11일 실거래가로 기록된 3억5500만원에 비하면 2억원 가까이 오른 수준이다.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파주 한울마을7단지 삼부르네상스 아파트 단지 전경 [사진=김성수 기자] 2020.11.20 sungsoo@newspim.com

파주 동패동 한울마을7단지 삼부르네상스 705동 전용 84㎡ 5층은 같은 날 5억5000만원으로 5000만원 올랐다. 지난 1일 사상 최고가였던 4억9500만원보다 5500만원 높다.

파주 가람마을10단지 동양엔파트월드메르디앙의 경우 1007동 전용 120㎡ 22층이 지난 18일 6억원으로 5000만원 올랐다. 지난 1일 기록한 신고가 5억2800만원보다 7200만원 오른 값이다.

이 지역 부동산업계에서는 파주가 그동안 저평가됐던 지역이라 앞으로 '오를 일'만 남았다고 입을 모았다. 파주 운정신도시는 지난 2007년 분양 후 13년이 지난 올해까지 아파트값이 분양가보다 1억원 이상 낮았었다.

해솔마을1단지 두산위브 전용 125㎡는 지난 6월만 해도 매도호가가 3억7500만~4억원으로, 2007년 11월 당시 분양가(5억1400만원)보다 1억원 이상 저렴했다.

한울마을7단지 삼부르네상스, 가람마을10단지 동양엔파트월드메르디앙 등도 지난 5~6월 실거래가가 13년 전 분양가보다 8000만원 이상 낮았다.

하지만 파주는 앞으로 GTX-A 개통에 따른 수혜를 크게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경기도에서 드문 비조정지역이라는 장점 때문에 점점 수요가 몰릴 것이라는 분석이다.

파주 운정신도시 S공인중개사무소 관계자는 "오전에는 전화 한 통 없이 조용했다"며 "나중에 파주도 조정지역으로 묶일 수 있다는 우려가 일부 작용했는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하지만 "파주는 앞으로 GTX가 개통하면 강남까지 25분에 갈 수 있기 때문에 그 후광효과가 어마어마할 것"이라며 "설사 나중에 조정지역으로 지정된다고 해도, 가격이 떨어지기 보다는 오히려 그만큼 많이 올랐다는 사실이 부각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