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미래에셋대우, 법무실 'ALB 코리아 어워즈 2020'최고의 팀 선정

  • 기사입력 : 2020년11월19일 14:23
  • 최종수정 : 2020년11월19일 14: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신정 기자 = 미래에셋대우증권 법무실이 최근 열린 'ALB 코리아 어워즈(Korea Law Awards) 2020'에서 '금융서비스분야 올해 최고의 팀(Financial Services In-House Team of the Year)'부문을 수상했다고 19일 밝혔다.

[로고=미래에셋대우]

ALB 코리아 어워즈는 미디어그룹 톰슨 로이터의 계열사인 법률정보매체 ALB(Asian Legal Business)가 주최하는 법조 분야 최고 권위의 시상식 중 하나로 한국, 일본, 싱가포르, 홍콩 등 아시아 지역에서 가장 높은 권위를 인정받고 있다.

올해 8회째 열리는 이번 행사에서는 약 30명 정도의 법학대학, 사내 변호사, 로펌, 법률 협회를 비롯해 업계 전문가 패널로 구성된 비공개 심사위원단이 분야별로 '올해의 로펌', '올해의 딜', '올해의 인하우스팀' 등을 선정했다.

미래에셋대우 법무실은 금융, 건설, 제조, IT 분야로 나눠 선정하는 '국내 우수 기업법무팀 경쟁'에서 ''금융서비스 분야 올해 최고의 팀'으로 선정됐다. 특히 이번 수상은 증권사 최초다.

이강혁 미래에셋대우 법무실장은 "앞으로도 미래에셋대우 법무실은 글로벌 투자회사로서의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높은 신뢰를 바탕으로 기업 및 고객 서비스는 물론 사내 준법경영을 다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az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