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골프

석종율, KPGA 시니어 '시즌 3승' 상금왕 '눈앞'... 김정남은 첫승

  • 기사입력 : 2020년10월30일 17:30
  • 최종수정 : 2020년10월30일 17: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석종율과 김정남이 시니어 선수권대회서 우승을 신고했다.

석종율(51)은 30일 KPGA 챔피언스투어 최고 권위 대회인 '창원 아이에스산업개발 제24회 KPGA 시니어 선수권대회(총상금 1억5000만원, 우승상금 2400만원)'의 시니어 부문(만 50세 이상 출전)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시니어부문서 시즌 3승을 올린 석종율. [사진= KPGA]

지난 28일부터 전북 장수군 소재 장수GR 사과, 나무코스(파72. 6815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라운드에서 석종율은 이글 1개와 버디 5개, 보기 1개를 묶어 이날만 6타를 줄여 최종합계 10언더파 206타로 정상에 올랐다.

경기 후 석종율은 "사실 최근 컨디션이 좋지 않았다. 그러다 보니 우승을 기대하지 않았는데 이렇게 우승을 하게 돼 기쁘고 행복하다. 상금순위 1위를 유지한 만큼 마지막 대회에서도 최선을 다해 꼭 'KPGA 챔피언스투어' 상금왕에 오르고 싶다"고 전했다.

지난 6월 'KPGA 챔피언스투어 1회 대회'와 8월 '제10회 그랜드CC배 KPGA 시니어 골프대회'성 우승한 석종율은 이번 우승으로 2017년 3승을 거둔 신용진(56) 이후 3년만에 KPGA 챔피언스투어에서 시즌 3승 고지를 밟은 선수가 됐고 시니어 무대 통산 5승(국내 4승, 일본 1승)을 쌓았다.

특히 석종율은 상금랭킹 1위(7385만4500원)를 유지해 2019년 KPGA 챔피언스투어 데뷔 이후 처음으로 상금왕 등극을 눈 앞에 뒀다.

그랜드시니어부문 우승자 김정남. [사진= KPGA]


같은 장소에서 27일부터 28일까지 2일간 펼쳐진 만 60세 이상의 선수들이 출전하는 '창원 아이에스산업개발 제21회 KPGA 그랜드시니어 선수권대회(총상금 4000만원, 우승상금 400만원)'에서는 김정남(66)이 최종합계 5언더파 139타로 우승을 달성했다.

2008년 KPGA 챔피언스투어 시니어 부문에 데뷔한 김정남은 2018년 그랜드시니어 부문에 뛰어든 지 약 2년만에 첫 우승의 감격을 누리게 됐고 그랜드시니어 부문 상금순위 1위(903만18 75원)로 뛰어올랐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