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골프

[KLPGA] 은퇴기로 선 황율린, SK네트웍스 1R 깜짝2위... 임희정은 2타차 3위

  • 기사입력 : 2020년10월29일 17:54
  • 최종수정 : 2020년10월29일 17: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쌀쌀한 날씨와 함께 벼랑 끝에 선 황율린이 첫날 단독2위에 자리했다.

황율린(27)은 29일 제주도 서귀포 핀크스골프클럽 동·서코스(파72·6638야드)에서 열린 2020시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SK네트웍스·서울경제 레이디스 클래식 1라운드에서 이글1개와 더불어 버디 5개, 보기1개를 엮어 6언더 66타를 쳤다. 단독 선두에 오른 김유빈과는 1타차다.

티샷하는 황율린. [사진= KLPGA]
첫날 선두를 차지한 김유빈. [사진= KLPGA]

KLPGA 7년차 황율린에겐 벌써 끝자락을 보이는 올 시즌이 더욱 안타깝다. 이 대회를 제외하면 이젠 남아 있는 대회는 2개다. 상금순위 67위를 기록하고 있는 그가 남은 대회서 60위 안에 들지 못할 경우엔 시드전에 나가야한다.

아쉬움과 함께 '마지막 힘을 낸 황율린은 '은퇴까지도 생각하고 있다'고 공개했다.
1라운드를 마친 황율린은 "시드전은 지금까지 셀 수 없이 많이 갔는데, 일단 지금은 생각하지 않고 있다. 좋은 성적이 나서 상금순위가 위로 올라가면 내년 시즌도 열심히 하겠지만, 만약 60위 이내에 들지 못해 시드전을 가야 한다면, 시드전을 안 갈 생각도 있다. 단 남은 대회에서 끝까지 최선을 다해보고, 안되면 마지막일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첫날 단독 선두를 한 김유빈(22·하나금융그룹)은 올시즌 데뷔한 신인이다. 그의 모자엔 스폰서이자 다음 대회 주최사인 번듯한 로고가 있지만 황율린에게 메인스폰서는 없다.

지난 주 컷탈락한 황율린은 "골프 되는 날이 있고 안 되는 날이 있는데, 오늘은 잘 되는 날이었다. 그 뿐이다. 58도웨지로 자신있게 쳤는데 대회 첫 이글이 됐다. 좋은 흐름을 만들었으니, 이대로 가다 보면 자신감이 조금 더 붙어 좋은 결과 나올 거라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임희정은 2타차 선두에 자리했다. [사진= KLPGA]

선두인 신인 김유빈은 올시즌 드림투어를 함께 뛰고 있기도 하다. 이에대해 "한 달 동안 대회가 없을 때 드림투어 나가서 경기력을 유지하고 티샷 미스가 많이 있던 때라 받은 레슨을 실전에서 해 볼 필요성을 느껴서 드림투어에 나갔었다"며 첫날 선두에 대해선 "두 번째 인 것 같다. 제주 삼다수에서 공동 선두로 1라운드를 마쳤었다"고 설명했다. 김유빈은 이시우 프로의 가르침을 2년째 받고 있다.

지난해만 3승을 거둔 후 올시즌 아직 정상에 서지 못한 임희정은 첫날 5언더파 단독3위를 했다.

임희정은 '바람'에 대한 능력이 생겼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대회 2라운드에서 강풍을 경험한 이후에 바람을 읽고 태울 수 있는 능력이 생긴 것 같다. 덕분에 오늘도 바람이 불었지만 크게 어렵게 느껴질 정도는 아니었다"며 제주 바람에 대해 전했다. 직전 전남 영암에서 열린 휴엔케어 여자오픈은 강풍으로 인해 2라운드가 취소, 54홀(3라운드) 대회로 축소 운영됐다.

이어 임희정은 "우승 욕심을 내면서 공격적으로 하는 것은 내 스타일이 아니고 나만의 다른 스타일이 있나 보다 하는 생각하고 있다. 지금은 정말 우승 생각 없이 해탈한 느낌이다. 우승에 대한 욕심보다는 내 플레이에만 집중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 주 끝난 대회에서 그는 11위를 했다.

임희정의 뒤를 이어 공동4위(4언더파)엔 19세 유해란, 조정민, 김민선5, 이가영, 황정미가 자리했다.

시즌2승씩을 거둔 김효주와 박현경 그리고 이정은6는 공동14위(2언더파), 유소연은 김새로미와 함께 공동21위(1언더파)를 기록했다.

최혜진은 마지막 18번홀에서 뼈아픈 트리플보기를 범해 공동14위로 미끄러졌다. 첫홀 보기 이후 버디 6개로 타수를 줄이던 그는 파4 18번홀에서 세컨샷을 물에 빠뜨린 후 당황, 3타를 잃었다.

직전 대회 우승자 이소미는 4오버파로 공동76위, 안송이(5오버파)는 공동87위 등으로 부진했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