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SW

[종합] 네이버, '역대 최대' 실적...'비대면 특수'에 날개 달았다

3분기 매출 1조3608억·영업익 2917억
"NBP 사명 → 네이버 클라우드로 변경...차별화된 경쟁력 키울 것"
"10월 초 AI랩 개설...연말까지 '글로벌 최고' 슈퍼 컴퓨터 구축 예정"

  • 기사입력 : 2020년10월29일 11:33
  • 최종수정 : 2020년10월29일 11: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네이버가 자회사 라인을 포함해 분기 매출 2조원을 처음으로 넘어섰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전반적 경기 침체에도 불구하고 쇼핑·광고 등 주력사업 뿐 아니라 핀테크·콘텐츠·클라우드 등 신사업 분야에서의 동반 성장이 호실적을 견인했다는 분석이다.

네이버는 연결기준 올해 3분기 매출액이 전년동기 대비 24.2% 증가한 1조3608억원, 연결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1.8% 증가한 2917억원을 기록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3분기 기준 역대 최대다. 

일본 자회사 라인을 포함한 3분기 매출은 2조598억원으로, 분기 기준 2조원을 처음 넘었다. 네이버는 최근 라인과 야후의 경영통합이 반독점 심사를 통과하면서 이번 분기부터 라인 실적을 발표에서 제외했다.

시장 예상치와는 미묘하게 엇갈렸다. 매출은 증권업계에서 예상했던 3분기 컨센서스(1조7952억원) 기대에 못미쳤지만, 영업이익은 컨세서스(2755억원)를 소폭 상회하는 수치다.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네이버는 연결기준 올해 3분기 매출액이 전년동기 대비 24.2% 증가한 1조3608억원, 연결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1.8% 증가한 2917억원을 기록했다고 29일 공시했다. 2020.10.29 yoonge93@newspim.com

네이버는 이번 분기부터 매출 구분을 '광고·비즈니스플랫폼·IT플랫폼·콘텐츠서비스'에서 '서치플랫폼·커머스·핀테크·콘텐츠·클라우드'로 변경했다. 네이버의 이번 분기 사업 부문별 매출은 각각 서치플랫폼 7101억원, 커머스 2854억원, 핀테크 1740억원, 콘텐츠 1150억원, 클라우드 763억원이다.

한성숙 대표는 이날 컨퍼런스콜에서 글로벌 시장을 목표로 새로운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그는 "올해를 B2B 비즈니스의 원년으로 삼겠다"며 "네이버쇼핑, 네이버랩스, 웨일 등 다양한 서비스와 기술, 데이터 노하우를 통합하고 각 비즈니스에 특화된 솔루션을 구축해 차별화된 경쟁력을 가져갈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는 검색과 광고 부문의 실적이 반영되는 서치플랫폼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우려에도 성과형 광고 확대 및 광고 효율 제고 노력 등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8.2% 성장한 7101억원을 기록했다.

이날 한성숙 대표는 실적발표 후 진행된 컨퍼런스 콜에서 "서치플랫폼은 검색과 추천 기술을 고도화해 이용자들의 정보 탐색과 소비 니즈를 대응해왔고, 창작자와 중소상공인(SME)들의 콘텐츠 생산을 활성화해 왔다"며 "앞으로도 이용자들에게 좋은 콘텐츠를 제공하는 창작자들의 성장을 돕고, 이들에게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열어주기 위해 지식인 엑스퍼트와 인플루언서 검색과 등 다양한 시도들에 깊이를 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커머스는 온라인 쇼핑의 성장세에 따라 전년동기 대비 40.9% 증가한 2854억원을 기록했다. 또한, 네이버는 플러스 멤버십과 쇼핑 라이브를 통해 쇼핑 생태계를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한 대표는 "지난 7월 론칭한 쇼핑라이브 9월 판매자수와 라이브수는 전월대비 2배 증가했으며, 거래액은 1.5배 증가하는 등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네이버 커머스 플랫폼과 연계를 강화해 브랜드와 SME 노출 기회를 확대하는 등 빠르게 시장을 주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네이버의 첫 유료 회원제 서비스인 '네이버 플러스 멤버십'은 출시 4개월만에 회원 160만 명이 가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네이버 플러스 멤버십은 월 4900원에 웹툰과 영상, 음악 등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한 대표는 "6월 출시한 네이버 플러스 멤버십 가입자는 160만명을 돌파했다"며 "내부 서비스 연계와 제휴처 확대로 멤버십 혜택이 가입자 증가와 함께 강화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 연말 200만 가입자를 목표로 성장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브랜드스토어는 9월 기준 160개 오픈이 완료됐으며 거래액 역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며 "네이버 커머스는 스마트스토어와 브랜드스토어를 중심으로 소상공인과 브랜드의 온라인 사업을 지원할 수 있는 토탈 솔루션을 제공하는 것이 목표"라고 덧붙였다.

CJ대한통운과의 물류 파트너십을 통한 풀필먼트(물류일괄대행) 사업에도 속도를 낸다. 네이버는 지난 26일 CJ 그룹 계열사인 CJ ENM, 스튜디오 드래곤과 각각 1500억원, CJ대한통운과 3000억원의 상호 지분을 교환하는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한 대표는 "네이버 기술을 접목해 차별화된 물류 서비스를 제공하고, 글로벌 시장을 목표로 차별화 된 서비스를 제공해 협업기회를 모색해 경쟁관계를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핀테크는 네이버페이 거래액 증가로 전년동기 대비 67.6% 증가한 1740억원을 기록했다. 네이버는 4분기 오프라인 포인트 QR 결제와 스마트스토어 판매자 대출 출시로 SME을 위한 핀테크 서비스를 본격화해나가겠다는 계획이다.

한 대표는 "오프라인 소상공인들에게 비용 효율적이면서 기존 네이버 생태계와 호환되는 결제 솔루션을 제공함으로써 마케팅과 사업 운영 측면에서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기대했다.

네이버는 모든 기업간거래(B2B) 기술과 서비스를 클라우드 기반으로 상품화하고, 버티컬 특화 상품을 선보이며 차별화해 나갈 청사진도 제시했다.

한 대표는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NBP)의 사명을 네이버 클라우드로 변경했다"며 "네이버는 기술과 커머스, 게임 등 각 비즈니스에서 차별화된 경쟁력을 키우겠다"며 "웍스모바일의 경우 국내에선 서비스명을 '네이버웍스'로 리브랜딩하고 효율적으로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네이버의 인공지능(AI) 플랫폼 클로바의 경우 AI랩을 10월 초에 개설, 연말까지 글로벌 최고 수준의 슈퍼 컴퓨터를 구축할 예정"이라며 "이를 통해 중소상공인의 창작활동 등 다방면으로 돕는 도구를 만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네이버는 2020년 3분기 매출액이 전년동기 대비 24.2% 증가한 1조3608억원을 기록했고 연결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1.8% 증가한 2917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제공=네이버] 2020.10.29 yoonge93@newspim.com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