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中 5중전회서 공개될 5년 경제 청사진, A주 7대 수혜 업종

14차 5개년 계획 '신에너지, 과학기술, 소비' 등에 방점
태양광에너지, 반도체, 5G, 제약 등 업종 수혜 기대

  • 기사입력 : 2020년10월27일 11:16
  • 최종수정 : 2020년10월28일 07: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 향후 5년 간의 중국 경제방향을 결정하는 제19기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제5차 전체회의(5중전회)가 나흘간의 일정으로 26일 개막한 가운데, 이번 5중전회에서 공개되는 2021~2025년 14차 5개년 경제개발 계획(14·5 계획)은 내수 확대와 첨단 기술 육성을 통한 자립경제 강화에 방점이 찍힐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14차 5개년 경제개발 계획의 청사진은 내년 3월 개최되는 연례 최대 정치행사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에서 구체화된다. 이어 2021년 하반기부터 2025년 10월까지 14차 5개년 경제개발 계획에서 제시한 산업별 정책이 단계적으로 시행될 전망이다. 

14차 5개년 경제개발 계획을 통해 다양한 산업 영역의 미래 성장 및 지원 정책 방향이 제시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A주(중국 본토증시에 상장된 주식) 시장에서는 관련 정책 마련에 따른 일부 업종의 수혜 기대감이 일고 있다.

국태군안(國泰君安)연구소는 보고서를 통해 14차 5개년 계획의 핵심 정책 방향은 △신에너지 개발 △과학기술 자립성 강화 △인구구성 및 의약소비 △양로서비스 △광역도시권 통합 조정, 신형인프라 △바이러스 방역 △소비 업그레이드 등에 방점이 찍힐 것이라고 진단했다.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2020.10.27 pxx17@newspim.com

신에너지 개발 정책과 관련해서는 태양광에너지, 신에너지자동차 업종의 수혜가 기대된다. 아울러 과학기술 자립성 강화 정책과 관련해서는 반도체, 5세대 이동통신(5G) 등 디지털 경제 핵심 분야가 수혜 업종으로 꼽혔다.

인구구성 변화 및 평균수익 확대 속에 소비가 확대되면서 의료 소비가 새로운 단계로 진입할 전망이다. 아울러 14차 5개년 계획 기간 동안 고령 인구가 3억명을 돌파하면서 중국 고령화가 초급 단계에서 중급 단계로 진입하고 이와 함께 양로서비스 사회보험, 표준화 양로 서비스, 공동체∙가정 양로, 양로서비스 정보화 구축, 양로의료 기기 등의 수요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광역도시권 통합조정 및 신형인프라 발전 정책을 통해 신형인프라 및 스마트 도시 구축에 따른 건축자재 및 현대서비스 업종 등이 수혜를 입을 전망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방역 관련 정책이 강화되면서 의약, 의료정보화, 신에너지자동차, 에너지 절약 및 환경보호 업종의 수혜가 기대된다.

이와 함께 내수 진작을 위해 인터넷과 결합한 신소매(新零售 온∙오프라인과 빅데이터, 물류를 융합한 새로운 형태의 유통 개념) 확대 정책을 제시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선택적 소비, 물류 등이 수혜 업종으로 지목됐다.

한편, 13차 5개년 경제개발 계획(2016~2020)에서 제시된 5년간의 정책 방향은 △농업현대화 △제조업 2025 및 차세대 정보기술 △인프라 및 고속철∙원자력 해외수출 △에너지 개발 및 재생 △전략적 신흥산업 △전통산업 업그레이드 및 개조 △전자상거래 및 서비스업 해외개방 등에 집중됐다.

보고서는 "13차 5개년 계획과 14차 5개년 계획의 핵심 정책 방향에는 중대한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13차 5개년 계획은 주로 발전 효율 제고, 공급측 개혁을 중심으로 경제발전의 신창타이(新常態·뉴노멀)를 이끌어낼 매커니즘을 형성하는 데 중점이 찍혔다고 설명했다. 반면, 14차 5개년 계획은 높은 질적 발전을 통해 민생을 성장보다 우선시하고, 공급측 개혁을 심화하며, 이를 통해 국내 대순환을 위주로 국내와 국외 경제의 쌍순환(雙循環)을 이끌어내는 것에 초점이 맞춰질 전망이다.

pxx1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