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중국 증시, '5중전회 랠리' 기대...에너지·반도체 등 수혜

전체회의 개최 전 1주일∙당일, 67% 상승
전체회의 개최 후 1주일, 50% 상승
에너지·반도체·군수 등 업종 수혜 기대

  • 기사입력 : 2020년10월26일 10:49
  • 최종수정 : 2020년10월27일 09: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 향후 5년(2021~2025년) 간의 중국 경제방향을 결정하는 제19기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제5차 전체회의(5중전회)가 오는 26부터 29일까지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에서 개최된다. 핵심 관전포인트는 2021~2025년 적용될 14차 5개년 경제개발 계획(14·5 계획)이 이번 5중전회에서 결정된다는 것이다.

중국 공산당은 매년 한두 차례 중앙위원회 전체회의를 열고 국가 의제를 논의한다. 중국은 5년 단위로 중장기 경제 발전 계획을 제정하는데, 올해는 신중국 건국이래 14번째로 시행하는 5개년 계획이다.

5중전회는 올해 하반기 중국 최대 정치 행사로서, 다양한 산업 영역의 미래 성장 방향 및 지원 정책이 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달 들어 지지부진한 흐름을 이어갔던 중국 증시에서는 정책적 수혜가 기대되는 일부 업종을 중심으로 한 강세장이 연출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일고 있다.

역대 중국 전체회의 기간 상하이종합지수 등락폭을 살펴보면 회의 개최를 전후해 전반적인 상승 흐름이 나타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금융정보제공업체 윈드(Wind)가 지난 2012년 11월 8일 열린 제18차 전국대표대회(18대, 十八大) 이후 전체회의 기간 상하이종합지수 추이를 살펴본 결과, 전체회의 개최 전 1주일간 및 개최 당일 상하이종합지수는 67%의 비교적 높은 상승폭을 기록했다.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2020.10.26 pxx17@newspim.com

구체적으로 개최 전 1주일간 등락폭을 살펴보면 지난 2018년 2월 26일 열린 19기 3중전회 기간 상하이종합지수는 4.08% 올랐고, 2013년 2월 26일 열린 18기 2중전회 기간 5.29% 하락해  각각 역대 최대 상승폭과 하락폭을 기록했다.

개최 당일 기준으로는 지난 2018년 2월 26일 개최된 19기 3중전회 기간 1.23%의 최대 상승폭을, 스빠다 기간 -1.63%의 최대 낙폭을 보였다.

전체회의 개최 후 1주일간 상하이종합지수 상승률은 50% 정도였다. 지난 2018년 1월 18일 개최된 19기 2중전회 기간 상하이종합지수는 3.01% 올라 가장 높은 상승폭을, 스빠다 기간에는 3.58% 하락해 최대 낙폭을 기록했다.

월개증권(粵開證券)은 "이번 5중전회에서 공개될 경제 및 개혁개방과 관련한 중장기 경제정책이 중국 자본시장에 호재성 재료로 작용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동북증권(東北證券)은 "14차 5개년 경제개발 계획을 통해 군수공업, 3세대 반도체, 태양광∙풍력발전, 환경보호, 면세, 해외전자상거래 등의 업종이 수혜를 입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특히 '신에너지 자동차 산업 발전 계획' 등으로 신에너지 자동차 관련 산업의 미래 성장가능성이 부각되면서, 단기적으로 1~2분기 시장에서 해당 분야는 최대 관심 섹터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국신증권(國信證券)은 "5중전회에서 결정될 14차 5개년 계획은 과학기술 혁신에 방점이 찍힐 예정이며 과학기술과 에너지 안보 관련 산업에서 투자 기회를 포착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중신증권(中信證券)은 "에너지 외에 인구와 과학기술진흥 등을 중심으로 한 정책 방향이 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핵심 부품, 인프라 소재, 선진 인프라 공업기술, 산업기술 인프라 등 4대 영역에 주목할 것"을 권고했다. 

pxx1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