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국제유가, 코로나19 급증에 수요 우려 부각되며 하락

주간 기준으로도 내림세

  • 기사입력 : 2020년10월24일 04:26
  • 최종수정 : 2020년10월24일 04: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국제유가가 23일(현지시간) 하락했다. 미국과 유럽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급증세로 수요 둔화 우려가 지속하면서 투자자들은 원유 선물을 매도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거래된 12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79센트(1.9%) 내린 39.85달러에 마감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국제 벤치마크 브렌트유 12월물은 69센트(1.6%) 하락한 41.77달러를 기록했다. 

주간 기준으로 WTI 가격은 3.1%, 브렌트유는 2.7% 각각 하락했다. 

미국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7만5000명 이상 급증하는 등 2차 확산이 지속하고 있다. 유럽에서도 확진자가 하루 19만 명이나 나와 경제 활동 제재가 추가되는 추세다.

투자자들은 코로나19의 확산으로 결국 원유 수요 둔화가 불가피할 가능성을 가격에 반영했다.

프라이스 퓨처스 그룹의 필 플린 선임 애널리스트는 로이터통신에 "우리를 막고 있는 것은 수요에 대한 불확실성"이라면서 "이것은 우리가 언제 백신을 개발할지, 언제 상황이 정상으로 돌아갈지, 추가 봉쇄에 대한 우려와 공급 감소에 대한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셰일유 생산시설 [사진=블룸버그]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10개 비회원국 연합체인 OPEC+가 계획을 변경해 내년 1월 이후에도 현재 감산 수준을 연장할 수 있지만, 시장은 당장 리비아의 증산에 더욱 민감하게 반응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리비아의 산유량은 하루 50만 배럴까지 늘어났으며 이달 말까지 추가 증가할 전망이다.

다만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러시아가 감산을 연장하는 방안을 배제하지 않는다고 밝힌 점은 긍정적 재료였다.

어게인 캐피털의 존 킬더프 파트너는 블룸버그통신에 "리비아의 전국적인 휴전은 그곳에서 생산을 늘릴 것이고 그것은 당분간 꾸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킬더프 파트너는 "코로나19 상황은 악화하지 않더라도 개선되지는 않는다"면서 "우리는 계속해서 그것을 겪어야 한다"고 했다.

국제 금값은 소폭 상승했다. 12월 인도분 금 선물 가격은 전날보다 온스당 60센트(0.03%) 오른 1905.20달러를 기록했다.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