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미국대선] 트럼프, '필승'해야 하는 플로리다에 막판 집중

오바마 전 대통령도 24일 플로리다서 바이든 지원 유세

  • 기사입력 : 2020년10월24일 00:13
  • 최종수정 : 2020년10월24일 00: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하기 위해 반드시 승리해야 하는 플로리다주에 막판 전력을 집중하고 있다. 미국 대선을 11일 남겨둔 23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또다시 플로리다주로 향한다.

폭스뉴스와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중부 플로리다의 한 대규모 노인 주택지구에서 선거 유세를 펼칠 예정이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플로리다 서북부 펜서콜라로 이동해 유세를 이어간다. 트럼프 대통령이 플로리다주를 방문하는 것은 최근 10일간 벌써 3번째다.

지난 2016년 트럼프 대통령에게 승리를 안겨준 플로리다주는 이번 선거에서도 가장 중요한 격전지로 평가된다. 리얼클리어폴리틱스(RCP)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플로리다주에서 민주당의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2.1%포인트 차로 뒤처지고 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노인 주택지구 방문은 플로리다주 노년층 유권자들의 민심을 되돌리기 위해서다. 2016년 플로리다주의 65세 이상의 유권자로부터 17%포인트 차로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을 따돌린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같은 연령대를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과 동률이거나 바이든에 뒤처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로이터 뉴스핌]

공화당의 텃밭으로 평가되는 펜서콜라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지자들에게 사전투표를 독려할 예정이다. 세인트 피트(St. Pete)의 여론조사에 따르면 이번 주 초 시작된 플로리다주 사전투표에서 58%의 유권자는 바이든 전 부통령을 뽑았으며 39%만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표를 준 것으로 나타났다.

'억만장자'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이 바이든 전 부통령을 당선시키기 위해 플로리다에 천문학적인 금액을 퍼붓고 있다는 점도 트럼프 대통령에게 커다란 위협이다.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에 따르면 블룸버그 전 시장은 플로리다주에서 TV 광고 등에 1억 달러를 투자했다.

바이든 측에서도 플로리다주 민심 공략에 나선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내일(24일) 플로리다주를 방문해 바이든 전 부통령 지원 유세에 나설 예정이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이날 지역 유세에 나서는 대신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pandemic·세계적 대유행) 관련 계획을 발표한다.

트럼프 대통령의 러닝메이트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경합주인 오하이오주와 펜실베이니아주를 방문하며 바이든 전 부통령의 러닝메이트 카멀라 해리스(민주·캘리포니아) 상원의원은 전통적으로 공화당이 우세한 조지아주를 방문해 유세를 이어갈 예정이다.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