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지자체

전주시 구도심 골목 살릴 '주거지재생 전략' 드러나

  • 기사입력 : 2020년10월23일 17:19
  • 최종수정 : 2020년10월23일 17: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전주=뉴스핌] 홍재희 기자 = 전북 전주시는 빈집과 저층 주거지가 많은 구도심을 누구나 편안하고 안락하게 살 수 있도록 재생하기 위한 주거지재생 전략 보고회를 가졌다고 23일 밝혔다.

시는 시장실에서 김승수 시장과 조준배 지역재생총괄계획가, 김원주 전주시의회 도시건설위원장, 도시혁신센터를 포함한 중간지원조직 센터장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주시 저층주거지 재생 방향과 실천과제'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전주시가 23일 주거지재생 전략 보고회를 개최하고 있다[사진=전주시] 2020.10.23 obliviate12@newspim.com

이날 보고회에서 용역 수행을 맡은 건축도시공간연구소(auri)는 지난 10개월 동안 추진해 온 '전주시 주거지재생 기본구상 및 발전전략 수립' 연구 결과물을 발표했다.

연구소는 주거지재생 비전으로 '시민과 함께, 살고 싶은 전주 집다움'으로 설정하고, 이를 실현하기 위해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하는 주거지 △골목 문화가 살아있는 주거지 △지역사회 지속 거주가 가능한 주거지 △탄소배출이 적은 주거지 △한옥과 문화가 일상에 녹아드는 주거지 등 5가지 재생 목표를 제시했다.

이어 △빈집과 유휴공간 활용 △집수리와 골목길 정비 연계 △도시재생뉴딜과 지역사회 통합돌봄 연계 등을 주요 실천과제로 정했다.

또 주거지재생 기본방향으로는 인구변화 추이를 고려한 노후주거지 재생으로 신규 주택수요에 대응하고, 주거격차 해소를 위해 저층 노후주거지를 재생해 보편적인 주거복지를 실현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이를 위한 마중물 사업으로 △빈집을 매입해 공공거점을 조성하고 골목길 연계형 단독주택 재건축 등을 추진하는 민관협력형 소규모 주택정비사업 △생태휴식과 환경교육, 생활환경 개선, 자원순환을 위한 업사이클링 사업 등을 전개하는 주민주도형 스마트 그린 마을재생 시범사업처럼 주민욕구와 동네환경을 고려한 맞춤형 재생방향을 거론했다.

그러면서 주요 추진전략으로 △동네 돌봄체계 마련을 위한 행정동 단위 공적임대주택+생활SOC 복합화 사업 △빈집·빈 점포, 유휴공간 활용 10평 운동장 만들기 사업 △주민주도형 골목길 재생사업 △주민주도형 주거지재생을 위한 세부 가이드라인 제시 △행정동 단위 세대복합형 돌봄안심주택 조성 △동네 맞춤의 패키지형 집수리 사업 확대 △빈집 한옥을 활용한 마을 공동체 공간 조성 등을 제안했다.

시는 연구소가 제안한 주거지재생 모델과 로드맵을 저층주거지 관리와 재생 활성화를 위한 내년도 주거지재생 시정과제 및 중장기 추진계획 수립 시 적극 반영할 계획이다.

송방원 생태도시국장은 "전주시는 구도심을 중심으로 동네마다 골목문화가 살아 있고 다양한 지역공동체 활동이 활발하다"면서 "모든 주민들이 편리하게 거주하고, 살고 싶은 곳으로 만들 주거지재생 실천과제 추진을 통해 보편적 주거복지 실현에 앞장서는 선도모델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obliviat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