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부산·울산·경남

고대영 부산시의원 "원전해체산업, 금속폐기물 처리산업부터 육성해야"

  • 기사입력 : 2020년10월23일 11:51
  • 최종수정 : 2020년10월23일 11: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부산=뉴스핌] 남동현 기자 = 부산시의회에서 원전해체산업을 위해 금속폐기물 처리산업부터 육성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부산시의회 도시환경위원회 고대영 의원(영도구1)은 23일 열린 제291회 임시회 4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미래 부산의 신성장 동력인 원전해체산업을 위해 우선적으로 금속폐기물 처리산업부터 육성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부산시의회 고대영 의원[사진=고대영 시의원] 2020.01.10 ndh4000@newspim.com

고 의원은 "지난 2017년 6월 19일 영구정지된 고리원전 1호기를 시작으로 2029년까지 국내 원전 12기의 설계수명이 만료될 예정인 만큼 원전해체 산업은 미래 신산업 분야임에 틀림이 없다"면서 "원전해체산업은 현재 국내외 시장 규모가 550조에 달하고 있어 원전해체산업의 선점이 필요하나 현재 실정은 지지부진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부산이 원전해체산업 육성의 거점 역할을 하기 위한 첫 단추로 '금속폐기물 처리'산업부터 선점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금속폐기물은 증기발생기 등 대형기기, 탱크·배관·밸브 등 소형 금속류의 잡고체 금속 폐기물로 분류되는데, 오늘날 고리원전 부지에는 대형폐기물인 원자로 헤드 2기와 증기발생기 2기가 1998년부터 23년간 폐기하지 못하고 오염상태로 보관되어 있다.

이와 같은 대형 금속폐기물은 대부분 중저준위 폐기물로 방사능에 노출됐기 때문에 특수처리가 필요하지만, 현재 원전 내에 보관하고 있는 것 자체만으로도 시민의 안전에 큰 위협이 되고 있다.

원전해체가 본격적으로 이루어질 경우 방사능에 오염된 금속폐기물 발생량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기 때문에 지금부터 이에 대한 대비와 대응이 절실히 필요한 시점이다.

고 의원은 "부산 소재 원전해체산업 관련 기업은 총 68개이며, 그 가운데 폐기물 처리 기업은 전체의 8%(6개)에 불과해 금속폐기물 처리산업은 매우 미흡한 실정"이라고 꼬집으며 "부산시도 한수원에서 별도의 추진상황이 없다는 이유로 아예 손을 놓고 있는 형국이다"라고 질타했다.

이어 "원전에서 수명을 다한 원자로 헤드 등의 방사성 금속폐기물에 대한 절단 및 제염 해체기술을 검증할 수 있는 실증사업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이를 통해 원전해체산업을 위한 마중물 역할을 하여 부산이 원전해체산업의 메카로 부상할 수 있도록 부산시가 적극적·선제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ndh40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