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미술 전시 온라인 예약처 할인권 사용 22일부터…현장 할인은 닷새 후

22일부터 인터파크 등에서 1인 4매 예매 가능
현장 구매용 할인권은 27일부터 카카오톡 채널서 발급

  • 기사입력 : 2020년10월22일 11:38
  • 최종수정 : 2020년10월22일 11: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가 추진하는 미술 전시 할인권은 22일부터 온라인 예매처를 통해 구매 후 사용할 수 있다. 현장 구매 할인은 이보다 5일 늦은 27일부터다.

22일 문체부에 따르면 지난 8월 16일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상향으로 중단됐던 미술전시 할인권 제공을 철저한 방역 속에서 재개한다. 전시에 따라 최대 3000원까지 할인 혜택이 제공되며 카드사 할인 등과 중복 할인도 받을 수 있다. 1000~3000원 미만 관람료는 1000원 할인, 3000~4000원 미만 관람료는 2000원 할인, 4000원 이상 관람료는 3000원이 할인 적용이 된다. 

[세종=뉴스핌] 이한결 기자 =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문화체육관광부. 2019.12.12 alwaysame@newspim.com

온라인 예매처에 배포된 미술 전시 할인권은 50만장이며 현장 구매용 할인권은 110만장 마련돼 있다. 

온라인 예매처인 인터파크 티켓, 티켓링크, 멜론티켓, 위메프 등을 통해서는 22일부터 계정당 할인권 4매를 발급받아 사용할 수 있다. 한국문화정보원이 운영하는 문화엔(N)티켓에서는 11월 6일부터 예매할 수 있고 최대 4매까지 가능하다. 온라인 할인권은 온라인에서 전시관람을 예약할 때 사용할 수 있으며 특히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시간별 관람 인원을 제한해 사전예약을 받는 전시에 활용하면 더욱 유용하다.

온라인 예매처 회원이 아니라면 모바일 메신저 카카오톡 채널을 통해 발급되는 '현장 구매용 할인권'을 이용하면 된다. 카카오톡 채널 '미술전시관람료지원'을 '친구로 추가'하면 1인 6매까지 할인권을 받을 수 있으며 할인을 받으려면 현장에서 관람권을 구매할 때 할인권을 보여주면 된다.

현장 구매용 할인권이 온라인 예매처 할인권 제공 시기보다 늦어진 이유는 기술적 문제 때문이다. 이에 대해 문체부 관계자는 뉴스핌에 "현장 구매용 할인권 프로그램을 미술관 시스템에 적용하는데 시간이 다소 걸렸다"고 설명했다.

'현장 구매용 할인권'은 오는 27일부터 선착순으로 발급되며 전국 27개 미술관 36개 전시에서 사용할 수 있다. 현장 구매용 할인권을 사용할 수 있는 전시는 향후 지속적으로 추가될 예정이며 카카오톡 채널을 통해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미술 전시 할인권에 참여하는 전시기관은 관람객들이 안전하게 전시를 즐길 수 있도록 전시공간 상시 방역, 관람객 체온 측정 및 츨입명부 작성, 전시장 내 인원 관리 등 방역 지침을 철저하게 준수할 계획이다. 관람객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입장권 구입부터 전시 관람 시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지켜야 한다. 

89hk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