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2020국감] 노웅래 "안전보건공단, 음주운전 직원 방치하다 뒤늦은 무더기 징계"

"공단이 평소 음주운전에 대한 경각심 없다는 방증"

  • 기사입력 : 2020년10월20일 11:49
  • 최종수정 : 2020년10월20일 11: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산업안전보건공단이 지난 2017년부터 3년간 음주운전으로 인해 면허정지나 취소 처분을 받은 직원 17명을 방치하고 있다가, 감사원 지적 후 무더기로 징계 조치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20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노웅래 의원(더불어민주당)에 따르면, 공단은 자체 인사규정에 따라 직원이 음주운전을 저질렀을 경우 이를 징계 처분토록 되어 있음에도 수사기관으로부터 음주운전 적발 사실을 별도 통보받지 못한다는 이유로 사실상 자진신고에만 의존해 왔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지난 3년간 음주운전으로 직원 17명이 적발됐지만 이로 인해 징계를 받은 직원은 1명에 불과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중앙환경분쟁조정위원회 등 국정감사에서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2020.10.14 kilroy023@newspim.com

이러한 사실은 올해 감사원 감사를 통해 드러났다. 감사원은 음주운전으로 인한 면허 정지나 취소의 경우, 운전경력증명서를 통해 확인이 가능한 만큼 공단이 충분히 관리방안을 마련할 수 있었음에도 이를 소홀히 했다는 감사원 지적이다. 공단은 감사원 지적에 올해 7월에서야 해당 직원 17명을 무더기 징계했다. 

특히 이번에 적발된 17명 중 7명은 면허정지, 나머지 10명은 면허취소 조치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 중에는 3번이나 적발되고도 무면허 운전을 하다가 적발됐거나 인적사고까지 낸 경우도 있었다. 이에 공단은 사안의 심각성에 따라 파면 2명, 면직 1명, 정직 또는 감봉 12명, 견책 2명 등의 조치를 내렸다.

공단이 뒤늦은 징계를 하는 동안 이를 숨기고 승진까지 한 직원이 3명이나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대해 공단은 "이미 승진절차가 완료된 상황에서 취소 등의 조치는 계획하고 있지 않다"고 밝혀다. 

이에 노웅래 의원은 "산업안전보건공단이 그동안 음주운전에 대해 조사 조차 하지 않고 있다가 감사원 감사 후에야 무더기 징계를 한 것은 평소 음주운전에 대한 경각심을 갖고 있지 않다는 방증"이라며 "특히, 음주운전 적발 사실을 숨기고 승진한 사람들에 대해 취소 조치를 하지 않겠다는 것은, 사실상 음주운전을 봐주고 방조하겠다는 선언"이라며 공단을 질책했다.

그러면서 "정작 자기 직원들의 음주운전은 방치하면서, 어떻게 다른 곳의 안전 사항에 대해 지도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